“현장소장이 직접 설명”…GS건설, SNS 구독자 20만↑

부동산 입력 2019-09-26 09:47:43 유민호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부동산 전문가와 함께 진행하는 토크쇼 형식의 자이TV의 ‘부동산 What 수다’ /사진제공=GS건설

GS건설은 자이(Xi)가 아파트 브랜드 SNS(사회관계망서비스) 중 최초로 구독자 20만명을 돌파했다고 26일 밝혔다. SNS 운영을 시작한 지 2년 만에 얻은 성과다. 8개 채널을 운영 중이다.

 

GS건설이 운영 중인 SNS 채널은 유튜브 네이버(블로그, 포스트, TV) 카카오(스토리, 플러스친구)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등 8개다. 특히 자이가 주력하는 채널은 유튜브로 구독자가 5만여명에 달한다. 카카오플러스친구도 5만명을 돌파했고, 네이버 포스트의 구독자도 3만명이 넘는 등 구독자가 증가하는 추세다.

 

자이의 유튜브 채널에선 세미나·강연 등을 통해 만날 수 있는 인기 강사, 교수, 애널리스트 등을 초빙해 투자 비결과 부동산 시장 환경 및 전망까지 짚으며 호응을 얻었다. 특히 분양 현장에 대해 가장 많은 정보를 지닌 분양소장이 직접 출연해 자료화면과 함께 단지의 장점이나 주의점, 가치 등을 설명하기도 한다.

GS건설 직원이 직접 출연하는 자이TV의 '쇼킹한랭킹쇼' /사진제공=GS건설

또 부동산 투자 요령, 부동산 상식 등 양질의 정보를 제공 중이다. 실제 전문가들의 토크쇼인 부동산 What?! 수다알쏭달쏭 재개발의 모든 것은 조회 수가 12만에 육박했다. 자이 포스트에서 높은 조회 수를 기록한 북위례 청약 필수 TIP’ 편은 북위례에 청약했다가 당첨 취소된 실제 수요자의 취소 이유 데이터를 분석한 내용을 담았다.

 

GS건설 관계자는 주택을 구매하는 수요자들에게 양질의 정보를 제공하고 자이 브랜드 가치를 보다 명확하게 알리려는 방법으로 SNS를 선택한 것이라며 다양한 채널로 고객과의 소통을 더욱 강화해 1등 아파트 브랜드의 위상을 더욱 공고히 할 것이다고 말했다. /유민호기자 you@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유민호 기자 부동산팀

you@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