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노메딕스, 스탠다드그래핀 대주주 지위 확보…연간 4톤 그래핀 공장부지 선정

증권 입력 2019-10-01 14:13:24 양한나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나노메딕스가 스탠다드그래핀의 추가 투자를 완료해 대주주 지위 확보를 마무리했다. 더불어 그래핀 본격 양산을 위해 설립한 SG머티리얼의 그래핀 공장부지 선정이 마무리되면서 6개월 안에 연간 4톤 규모의 그래핀 양산이 가능할 전망이다.

나노메딕스는 스탠다드그래핀에 전환사채 50억원 납입을 완료해 대주주 지위 확보를 완료했다고 1일 밝혔다. 지난 6월 전환사채 100억원에 이은 추가 투자로, 이로써 나노메딕스는 스탠다드그래핀에 총 150억원을 투자했다. 150억원의 전환사채는 주식으로 전환할 경우 지분 20%를 확보할 수 있는 규모로 최대주주 지위를 확보할 수 있다.

나노메딕스는 그래핀 응용분야와 관련한 사업을 적극적으로 추진하고 있으며 이르면 이달 중 해외에서 가시화된 성과가 나올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나노메딕스 관계자는 “현재 중국의 대형 전기차 업체와 그래핀을 전기차 및 전기차 배터리에 적용하는 방안을 논의 중으로 그래핀이 음극제, 분리막, 고속 충방전시스템, 배터리 팩 경량화 및 고강도화, 차제 경량화 등에 적용될 가능성이 높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이외에도 해외 업체와 정수 시설 공급을 논의 중에 있어 이달 중으로 가시적인 성과가 나올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해외 수주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는 상황에서 SG머티리얼의 공장 부지 확보가 완료되면서 6개월 안에 그래핀 추가 생산이 본격화되면 나노메딕스가 담당하고 있는 그래핀 응용 사업이 한 층 더 탄력 을 받을 전망이다. 현재 SG머티리얼은 그래핀 설비 증설에 소요되는 시간을 단축하기 위해 기존 공장을 인수하는 방식으로 부지를 확보한 상황이다. 그래핀 생산시 발생하는 화학처리설비 관련 승인이 마무리되면 양상 장비를 설치해 곧바로 그래핀 시험생산에 돌입한다.

나노메딕스 관계자는 “많은 기업들이 그래핀 사업을 추진해 왔지만 상용화에 성공한 기업이 거의 없는 상황에서 이르면 이달 중 나노메딕스의 그래핀 응용 사업 성과가 가시화될 경우 그래핀 사업 관련 시장 우려를 불식시킬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양한나기자 one_sheep@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양한나 기자 증권팀

one_sheep@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