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證, ‘SNI’ 전국 확대 7개월 만에 초고액자산 고객 130명 증가

증권 입력 2019-10-16 09:02:12 수정 2019-10-16 09:09:38 이소연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삼성증권 SNI 컨설팅 현장 모습. [사진제공=삼성증권]

[서울경제TV=이소연기자] 삼성증권은 지난 3월 초고액 자산가 서비스인 SNI서비스를 전국으로 확대한지 7개월만에, 30억이상 초고액자산가 고객이 130명 늘었다고 밝혔다. 신규 유입된 고객들의 자산이 4조6,000억원임을 감안할 때 1인당 평균 유입자산은 360억원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삼성증권 측은 △SNI 서비스의 전국 확대로 인해 지방에 거주하는 초고액자산가들의 접근성이 높아진 점 △2,000여명에 이르는 전국의 SNI 고객들을 위해 본사의 금융·세무·부동산 전문가들로 전담팀을 만들어 방문 컨설팅을 진행하고 있다는 점을 고객 유입 증가의 배경으로 꼽았다. 실제로 지난 9월까지 삼성증권이 진행한 전국 순회 컨설팅은 6,332건으로, 올 들어 고객별로 평균 3회 이상의 컨설팅이 제공됐다. 


또한, 지난 3월 업계 최초로 가업승계연구소를 신설하고 가업승계에 필요한 복잡한 일련의 과정을 원스톱으로 제공한 점 역시 고객 증가의 배경으로 꼽힌다. 일반적으로 국내 금융기관에서는 가업승계 기본 컨설팅이나 관련 대출 등부분적인 서비스를 제공해 왔으나, 삼성증권의 경우 기본 컨설팅 외에도 회계법인, M&A거래소 등과 제휴를 통한 승계실행 서비스와 Next CEO포럼으로 불리는 후계자 양성교육 등을 종합적으로 제공하고 있다. 삼성증권 관계자는 “특히 Next CEO포럼으로 대표되는 후계자 양성교육의 경우, 고객의 자녀 등 가업을 승계받을 인력들이 차세대 CEO로서 갖춰야할 경영 노하우를 자연스럽게 익히고 2세간 네트워크를 만들 수 있는 다양한 프로그램을 제공하고 있어 현재 1년치 교육 예약이 밀려 있을 만큼 인기가 높다”고 말했다. 


올 한해 삼성증권이 꾸준히 전개해 온 ‘해외투자 2.0’ 캠페인과의 시너지 효과도 고객 유입에 한 몫 했다. 삼성증권은 올초부터 한미간 금리역전을 계기로 미국국채 등 금리형 해외자산을 포트폴리오에 편입하는 ‘해외투자 2.0’ 캠페인을 전개해 왔는데, 올해 관련 투자가 큰 성과가 나타나면서 자산 가치보전에 관심이 많은 초부유층 투자자들 사이에 입소문을 탄 것으로 분석된다. 실제로 지난 8월 기준으로 삼성증권 고객의 매수 상위 10개 해외채권 모두 연초대비 10% 이상의 수익을 기록했고 그 중 미국 국채는 18%가 넘는 성과를 보였다. 


사재훈 삼성증권 리테일부문장은 “초고액자산가의 경우 자산관리를 넘어 보유기업의 자금운영, 가업승계와 후계자 양성 등 그 니즈가 다양하고 복잡해 지고 있다”며 “이런 고객니즈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IB와 경영지원 등 사내자산뿐 아니라 법무법인 등 외부 기관과 최대한 협업해 입체적인 솔루션을 만들어 갈 예정”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삼성증권 SNI서비스와 관련된 보다 자세한 내용은 SNI전용 안내전화로 문의하면 된다.  /wown93@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이소연 기자 증권팀

wown93@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