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준금리 1.25%로 또 인하…2년만 역대 최저

금융 입력 2019-10-16 13:45:07 수정 2019-10-16 20:11:19 고현정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사진=서울경제TV]

[앵커]

오늘 한국은행이 또 기준금리를 내렸습니다. 지난 71.50%로 인하된 뒤, 3개월여만에 연이어 내리면서 2년만에 사상 최저치인 1.25%가 됐습니다. 전세계적으로 좀처럼 나아지지 않는 경제 상황에 더해 최근 마이너스 행보를 보이고 있는 국내 소비자물가상승률이 주된 인하 배경으로 꼽힙니다. 고현정 기자입니다.

 

[기자]

한국은행이 기준금리를 1.25%, 0.25%p 더 낮췄습니다.

한은 금융통화위원회가 오늘(16) 통화정책방향 결정회의를 열고 올해 들어 두 번째 금리 인하를 단행한 결과, 현재 금리는 역대 최저 수준입니다.

 

한국은행은 20166월부터 15개월여간 기준금리를 1.25%로 운용해오다가 2017년과 작년 11월에 0.25%p씩 올린 뒤, 올해 7월과 이날 다시 0.25%p씩 내렸습니다.

 

인하 배경으로는 글로벌 경기 부진 심화와 반도체 수출 부진 등 안팎으로 좋지 않은 경제 여건이 꼽힙니다.

유로지역과 중국 등에서 수출 부진이 계속되고 있고, 미중무역분쟁 역시 미니딜수준에 그치며 우리나라의 대외 거래 여건이 나아지지 않고 있기 때문입니다.

 

[싱크] 이주열 / 한국은행 총재

앞으로 국내 경제의 성장 흐름은 글로벌 무역분쟁 지속과 지정학적 리스크 확대 등의 영향으로 지난 7월의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하회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한은은 당초 2.7%로 잡았던 올해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지난 7월까지 올해에만 세차례에 걸쳐 2.2%까지 계속 낮춰 왔는데, 오는 11월 유력시되고 있는 성장률 추가 하향 조정 가능성에 선제 대응한 것이란 분석이 나옵니다.

 

결국 지난 8월 금리를 동결하면서 7월 금리 인하 효과를 지켜본 결과, 한차례의 인하로는 역부족이라는 평가를 내린 것으로 풀이됩니다.

 

이 총재는 또 소비자 물가 상승률도 7월 전망 경로를 하회해 당분간 0% 내외에서 등락할 것이라며 물가상승률이 안정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실제 지난 8월과 9, 소비자물가 상승률도 마이너스를 기록하는 등 디플레이션 우려도 나오고 있는 상황입니다.

 

한편, 대내외 경기가 내년에도 뚜렷한 반등세를 보이기 어렵다는 전망이 커지는 가운데, 내년에 추가 금리인하가 있을지 시장의 관심이 모아지고 있습니다.

서울경제TV 고현정입니다./go8382@sedaily.com

 

[영상취재 이창훈 / 영상편집 강현규]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고현정 기자 금융팀

go8382@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