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 대표 사모펀드 '러스나노'…韓시장 진출 '노크'

증권 입력 2019-10-28 10:11:04 수정 2019-10-28 10:18:51 배요한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이르면 연내 1억달러 매칭펀드 조성, 러시아 기업 한국 주식시장 입성 지원

안드레이 퓨티로브(Andrey Putilov) 러스나노 바이오 분야 투자총괄 매니저가 이야기를 하고 있다.[사진=서울경제TV]

[서울경제TV=배요한기자] 러시아의 대표적 사모펀드투자사 러스나노(Rusnano)’의 임원들이 한국자본시장 진출을 위해 방한했다. 금융투자업계는 러시아 펀드사의 첫 한국 투자라는 점에서 기대감을 나타내고 있다. 러스나노는 이르면 연내 국내 투자사와 공동으로 1억달러(한화 약 1174억원) 규모의 매칭펀드를 조성하고 바이오·제약 등 다양한 분야의 투자에 나선다는 목표다.

 

28일 투자업계에 따르면 러시아의 모태펀드로 알려진 러스나노의 운용사 러스나노매니지먼트컴퍼니(Rusnano management company) 임원들은 지난 25일 강남 그랜드 인터컨티넨탈 호텔에서 국내 기관투자가들을 초청해 간담회를 갖고 국내 매칭펀드 조성 및 향후 투자 전략을 밝혔다.

 

러스나노는 2007년 러시아 정부의 출자를 통해 약 12조원 규모로 조성된 러시아의 대표적인 기술투자펀드다. 지분 전량은 러시아 정부가 보유하고 있다. 현재 운용중인 자산은 약40억달러(45,000억원)로 러시아, 미국, 중국, 유럽 등에서 58개 프로젝트에 21억달러(24,600억원)를 투자 중이다.

 

안드레이 퓨티로브(Andrey Putilov) 러스나노 바이오 분야 투자총괄 매니저는 "한국의 주식 시장은 굉장히 역동적이며, 제약바이오 업종에 대한 관심이 높아 자본 고평가를 해주고 있어 매력적인 투자처"라면서 "이와 함께 러시아의 기술을 한국에 도입하면 효과적일 것으로 예상돼 시너지 효과가 기대된다"고 밝혔다. 이어 "스나노는 정부의 전략적 산업 로드맵을 기반으로 의료, 생명공학, 전자, 건설 등 다양한 분야에 주목해 왔다""이번 방한은 한국 투자사와 공동으로 조성하는 매칭펀드에 앞서 성장성 높은 한국기업의 투자 가능성을 점검하기 위한 것"이라고 말했다.

 

러스나노는 국내 조성을 추진 중인 매칭펀드는 약 1억달러 규모다. 러스나노와 국내 투자사가 각각 5,000만달러(580억원)가량을 출자해 공동 운용(Co-GP)하는 구조로 추진 중이다.

 

러스나노가 미국 기업에 대한 원활한 투자를 위해 실리콘밸리에 조인트벤처(JV) 형식의 특수목적법인(SPC)을 설립했다는 점을 고려해 한국 내 현지법인(가칭 '러스나노코리아')이 신설되는 방안도 검토되고 있다.

 

안드레이 총괄 매니저는 양국간 기술기업 투자를 견인할 매칭펀드 조성은 늦어도 6개월 내인 내년 1분기 중 가능할 것이라며 조성되는 펀드는 한국 기술기업 투자이외에도 러스나노가 투자한 러시아 기업의 국내 주식 시장 진입과 함께 한국 기업의 러시아 시장 진출 등을 지원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러스나노의 방한을 추진한 송유진 이스트게이트인베스트먼트 사장은 한국은 러시아보다 자본시장의 성숙도가 높은 만큼 이런 부분들을 잘 활용한다면 양국 간의 경제협력과 함께 좋은 기회를 만들어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러스나노 관계자는 방한 중 국내 최대 규모의 종합병원을 방문해 신기술 공동 연구개발과 의료기술 공유 방안을 논의하고 사전 투자대상으로 검토된 상장기업 1~2곳을 살펴본 것으로 알려졌다.  /byh@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배요한 기자 증권팀

byh@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