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콩 비즈니스 세미나 개최... 홍콩과 새로운 시장 기회에 대해 알리는 시간 가져

S경제 입력 2019-11-13 10:54:21 뉴스룸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사진= 홍콩무역발전국, 한국무역협회 제공

지난 12일 홍콩무역발전국(HKTDC)과 한국무역협회(KITA)가 주최한 홍콩 비즈니스 세미나’가 그랜드 인터컨티넨탈 서울 파트라스 호텔에서 열렸으며 한국 기업인 15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성공적으로 마무리 됐다.

관계자는홍콩의 선진화된 금융, 물류서비스 등 글로벌 비즈니스 플랫폼으로서의 장점 그리고 한국 기업의 해외시장 진출 거점으로서의 활용 전략과 중국의 新실크로드 경제벨트일대일로및 홍콩-마카오-광동성 통합 경제권 계획인웨강아오 대만구등 새로운 기회에 대해 알리는 시간을 가졌다고 밝혔다한국무역협회 조학희 국제사업본부장은 환영사에서전세계적 보호무역주의 확산으로 글로벌 무역환경이 점차 악화되고 있는 만큼 대외지향적 경제구조를 가진 한국과 홍콩이 협력을 강화해야 한다고 전했다.

 

홍콩무역발전국 벤자민 야우 한국지부장은 아시아 무역 허브이자 글로벌 금융 중심지인 홍콩의 친기업 조세제도와 선진화된 비즈니스 환경 등 홍콩시장만의 장점과 일대일로 및 웨강아오 대만구 등 새로운 기회에 따른 비즈니스 잠재성에 대해 설명하였다. 이어 최근 홍콩 상황에 대한 우려에 대해서는홍콩은 조속한 갈등 해결을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으며, 여전히 일국양제 체제 하에서 글로벌 비즈니스를 위한 최적의 환경을 갖춘 교두보 역할을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한 캐세이퍼시픽 항공 니콜라 마세 한국지사장은 해외기업들을 위한 홍콩의 차별화된 글로벌 물류서비스에 대해 다루었으며, 한국핀테크산업협회 김대윤 회장은 핀테크 산업에서 한국시장의 트렌드와 홍콩과의 협력 가능성에 대해 발표하는 시간을 가졌다. 산업연구원 조은교 부연구위원은 웨강아오 대만구의 잠재성과 홍콩의 역할 및 한중 협력방안에 대해 설명했다.

 

한편, 홍콩은 한국의 5개 교역 상대국이자 한국의 홍콩의 6대 교역 상대로 상호에게 중요한 경제 파트너로서 한국과 홍콩의 경제협력은 꾸준히 확대되어왔다. 더불어 홍콩은 총 GDP 중 서비스 산업 비중이 90%를 넘는 선진 서비스 경제 국가이자 글로벌 무역 허브로, 중국과의 일국양제One Country, Two Systems), 친기업 조세제도 및 선진화된 비즈니스 환경을 바탕으로 글로벌 금융 중심지, 아시아 무역허브로서의 위상을 공고히 하고 있다. /뉴스룸 column@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관련뉴스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