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MG제약, 美 FDA 조현병치료제 신청·식약처 골관절염치료제 승인에 상승

증권 입력 2019-11-18 14:12:55 양한나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CMG제약이 세계최초 구강용해필름(ODF) 조현병치료제의 미국 식품의약국(FDA) 허가 신청에 이어 골관절염 치료제의 국내 식약처 승인 소식이 더해지며 상승세다.

18일 오후 2시 7분 현재 CMG제약은 전 거래일보다 3.42% 상승한 4,385원에 거래되고 있다.

CMG제약은 올해 안에 세계 최초로 개발한 구강용해필름(ODF) 제형 조현병 치료제인 ‘데피조’의 미국 식품의약국(FDA) 허가 신청을 할 것으로 알려졌다. CMG제약의 데피조는 지난 2015년 5월 FDA 승인을 받고 임상을 진행한 후 2016년 3월 미국 임상1상을 완료했다. 개량신약이어서 임상1상 완료만으로 FDA 판매신청이 가능하며 FDA 허가 후 일정기간동안 미국 내 판매독점권도 획득할 수 있다.

한편 이날 식약처는 류마티양 관절염, 골관절염, 강직성 척추염 등에 효능이 있는 CMG제약의 디클로라주(품목기준코드 201907955)를 전문의약품으로 승인했다. /one_sheep@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양한나 기자 증권팀

one_sheep@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