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시 ‘접는 휴대폰’의 시대가 온다...폴더블폰 관련주 ‘주목’

증권 입력 2019-11-22 09:32:13 배요한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삼성의 첫 폴더블폰 갤럭시 폴드가 중국 시장에서 지난 1차 판매에 이어 4차 판매까지 매진이 됐다. 출시 전부터 관련 업계에서 크게 주목 받았던 갤럭시 폴드는 글로벌 시장에서 흥행 돌풍을 일으킬 조짐을 보이고 있다. 

 

삼성전자는 중국시장에서 갤럭시 폴드의 가격을 330만원대로 책정해 초고가 전략을 구사했다. 그만큼 폴더블폰에 대한중국 소비자들의 잠재 수요가 많다고 본 것이다.

 

경쟁사인 화웨이는 폴더블폰 메이트X”를 출시했지만 수리비 부분에서 잡음이 생기고 있다. 화웨이의 메이트X의 화면 수리 비용의 경우 110만원대를 책정하면서 삼성과 A/S 부문에서 큰 격차가 나타날 것으로 예상되기 때문이다.

 

반면 삼성의 갤럭시 폴드의 경우 화면수리비용이 149달러(한화 약 18만원)로 책정돼 화웨이와 비교해 큰 우위를 점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윤효은 데일리머니 전문가는 갤럭시 폴드가 전세계적으로 흥행 돌풍을 일으키면서, 폴더블폰 관련주가 상승이 지속될 것이라며 특히 폴더블폰에서 빠질 수 없는 힌지업체인 KH바텍과 메탈 프레임 업체 파인테크닉스의 주가가 실적 기대감에 크게 상승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지금 당장 갤럭시 폴드를 위협할만한 경쟁제품이 없기 때문에 영업이익률 측면에서도 단가인하에 대한 우려는 없을 것이라고 판단했다.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배요한 기자 증권팀

byh@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