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은행, 중국 상해에서 '자산관리 세미나' 개최

금융 입력 2019-11-25 09:42:13 수정 2019-11-26 09:45:13 정훈규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지난 22일 중국 상해 소재 디존 호텔에서 신한은행과 신한은행(중국)유한공사가 함께 개최한 2020년 신한은행 자산관리 세미나 모습. [사진제공=신한은행]

[서울경제TV=정훈규기자] 신한은행은 지난 22일 중국 상해 소재 디존 호텔에서 신한은행(중국)유한공사와 함께 2020년 신한은행 자산관리 세미나를 개최했다고 25일 밝혔다.


이번 세미나는 2020년 글로벌 경제 및 금융시장 전망, 세무 관련 주요 이슈 등을 주제로 중국 현지에서 활동 중인 한인 기업인들과 주재원들, 교민들 총 2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총 2시간 동안 진행했다.


신한은행은 최근 3년동안 베트남과 인도네시아 등에서 다양한 현지 투자세미나를 진행해왔으며, 중국에서는 지난해 염성에 이어 상해에서 두번째 투자 세미나를 개최했다. 특히 이번 세미나는 최근 미·중 무역전쟁과 부동산 가격 급등으로 베트남 등 타 지역으로의 이전을 고민하고 있는 한인 기업들에게 향후 사업 전략 수립과 관련한 유용한 정보를 제공해 참가자들에게 호응을 얻었다.      


신한은행은 관계자는 “중국 현지에서도 PB영업에 대한 관심이 커지고 있는 상황에서 이번 세미나를 통해 현지 고객들과 한인 기업들 간의 교류의 장을 마련했다”며 “앞으로도 현지 법인이 진출해있는 주요 지역 현지 고객들의 니즈를 파악하여 차별화된 경제 및 투자 관련 정보를 지속적으로 제공할 예정이다”라고 말했다. /cargo29@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정훈규 기자 경제산업팀

cargo29@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