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분기 성장률 0.4%…GDP 물가, 20년만에 최저

경제·사회 입력 2019-12-03 08:49:29 수정 2019-12-04 11:39:36 이소연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3분기 성장률, 속보치와 동일한 ‘0.4%’…GNI, 전기 대비 0.6% 성장

속보치 대비 건설투자↓…민간소비·총수출 ↑

[사진=서울경제TV]

[서울경제TV=이소연기자] 3일 한국은행에 따르면, 올해 3분기 경제성장률이 전분기 대비 0.4%로 잠정 집계됐다. 이는 속보치와 같은 수준이다. 전년 동기 대비 증가율도 속보치와 같은 2.0%를 기록했다. 


잠정치는 속보치 집계에는 빠졌던 10월 경제활동 지표를 반영해 산출하는데, 속보치와 발표된 잠정치를 비교해보면 건설투자(-0.8%p)는 하향 조정된 반면 민간소비(0.1%p)와 총수출(0.5%p)은 상향 조정됐다. 실질 국민총소득(GNI)은 전기 대비 0.6% 성장했고, 전년 동기 대비로는 0.4% 늘었다. 


3분기 국내총생산(GDP) 디플레이터는 -1.6%를 기록하며 외환위기 직후인 1999년 2분기(기준년 2010년) -2.7% 이후 가장 낮은 수준으로 집계됐다. 하락 기간으로 보면 지난해 4분기(-0.1%) 이후 4분기 연속 하락해 외환위기 직후(1998년 4분기∼1999년 2분기) 3분기 연속 하락 기록을 바꿨다. 명목 GDP를 실질 GDP로 나눈 값인 GDP 디플레이터는 우리 경제에서 생산된 상품과 서비스의 종합적인 가격 수준을 나타내는 지표다. 3분기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보합(0.0%)에 머문 가운데, 수출물가가 크게 하락한 것이 GDP 디플레이터 하락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된다. 


내수 디플레이터 등락률은 1.0%로 2분기(1.7%) 대비 크게 둔화한 가운데 수출 디플레이터 등락률은 -6.7%, 수입 디플레이터는 0.1% 각각 하락했다.  /wown93@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이소연 기자 증권팀

wown93@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