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한국 수출규제 하려다 자국수출에 타격 입혀

경제·사회 입력 2019-12-15 10:26:08 수정 2019-12-16 10:31:21 전혁수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7~10월 일본의 대한국 수출 14.0% 감소…한국, 7.0% 감소

[사진=게티이미지]

[서울경제TV=전혁수 기자] 일본의 반도체·디스플레이 핵심 소재 수출규제 강화 조치 이후 일본이 한국보다 수출에 더 큰 타격을 입은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7월부터 10월까지 일본의 한국 수출은 한국의 일본 수출보다 2배 더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일본의 한국 수출은 1조6,433억엔(약 150억1,000만 달러)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4.0% 감소했다. 한국의 대일본 수출은 101억9,000만 달러에서 94억8,000만 달러로 7.0% 줄었다.


일본은 지난 7월 4일 고순도 불화수소, 플루오린 폴리이미드, 포토레지스트 등 3개 품목의 한국 수출을 제한했다. 해당 품목들은 반도체, 디스플레이의 주요 원료로 한국 산업에 타격을 줄 것이란 우려가 제기됐다.


그러나 현재까지는 일본의 수출규제가 오히려 자국의 수출을 악화시키는 역효과를 일으킨 것으로 풀이된다. /wjsgurtn@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전혁수 기자 경제산업팀

wjsgurtn@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