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상범 이수그룹 회장 “철저한 혁신 필요…3년내 변화가 미래 좌우”

증권 입력 2020-01-02 15:12:04 수정 2020-01-02 15:23:43 고현정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2020년 이수그룹 시무식 현장. [사진=이수그룹]

[서울경제TV=고현정기자] 김상범 이수그룹 회장이 2일 이수화학 온산공장에서 열린 2020년 시무식에서 “현재의 사업을 새롭게 정의해 게임의 룰을 완전히 바꾸는 혁신이 필요하다”며 향후 3년간 빠른 변화를 통해 도약의 계기를 마련해야 한다는 뜻을 밝혔다.


김 회장은 이날 신년사를 통해 그룹내 모든 계열사를 대상으로 목표달성, 자율과 책임, 혁신에 대한 세가지 키워드를 강조했다. 특히 “단순히 원가를 절감하고 매출을 늘려 이익을 내겠다는 수준에서 벗어나, 그간 회사 내부에서 당연한 것으로 받아들여졌던 모든 프로세스와 조직, 문화까지 철저하게 바꿔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이수그룹은 주력계열사 이수화학을 모체로, 올해 출범 24년째를 맞이한다. 이수그룹은 (주)이수를 지주사로, 이수화학, 이수페타시스, 이수건설, 이수시스템, 이수창업투자, 이수앱지스, 이수엑사켐, 이수엑사보드, 이수C&E, 이수AMC 등 총 10여개 계열사를 두고 있다./go8382@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