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지원 거래소 이사장 “기업성장투자기구 지원 등 혁신금융 박차”

증권 입력 2020-01-02 15:14:05 수정 2020-01-02 15:17:47 고현정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왼쪽부터) 정재송 코스닥협회 회장, 나재철 금융투자협회 회장, 은성수 금융위원장, 정지원 한국거래소 이사장, 정구용 상장회사협의회 회장, 김군호 코넥스협회 회장 등 참석자들이 증권·파생상품 개장신호식을 하고 있다. [사진=금융위원회]

[서울경제TV=고현정기자] 2일 정지원 한국거래소 이사장이 올해 기업성장투자기구(BDC) 지원 등을 통해 혁신금융의 성공적인 안착에 앞장서겠다는 뜻을 밝혔다.


정 이사장은 이날 열린 ‘2020년 증권·파생상품시장 개장식’에서 “혁신기업이 합리적인 가치평가를 받고 적시에 원하는 자금을 조달할 수 있는 자본시장이 되도록 하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를 위해 “복잡한 코스닥시장 진입요건 체계를 기업 미래 성장가치를 중심으로 더 명료하게 개편하고 정부에서 추진중인 BDC를 통해 상장시장의 풍부한 유동성이 비상장사에도 충분히 제공되도록 돕겠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리츠(REITs·부동산투자회사), 채권, 고배당 주식 등에 기반한 인컴형 상장지수상품(ETP)을 늘리고 국내 투자자들이 원하는 해외자산에 쉽게 접근할 수 있도록 다양한 글로벌 상품을 공급하기로 했다. 저금리 환경에서 투자자들이 조금 더 높은 수익을 실현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해서다. 이어 최근 논란이 된 구조화 증권에 대해서는 “거래소를 통해 더 투명하고 안전하게 거래할 수 있는 방법을 모색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거래소는 또 환경·사회·지배구조(ESG) 관련 정보를 확대하기로 했다. 정 이사장은 “현행 기업지배구조 보고서의 품질을 개선하고 환경·사회 관련 정보 확대를 위해 관련 정보 공개방안을 새롭게 제시하며, 사회책임투자(SRI) 채권을 위한 전용 섹션을 마련해 관련 공시정보를 모아서 제공하겠다”고 밝혔다.


이외에도 정 이사장은 “신종 불공정거래에 대한 종합 대응방안을 마련해 알고리즘 고빈도매매(HFT) 등을 이용한 시장교란 행위를 근절하고, 총선을 앞둔 정치 테마주와 불법 공매도 등을 집중 감시해 불건전 행위에 따른 투자자 피해를 최소화하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장외 파생상품 거래정보를 데이터베이스(DB)로 저장해 감독 당국에 보고하는 거래정보저장소(TR·Trade Repository)를 연내 가동해 장외 파생상품 거래의 투명성과 안정성을 개선하기로 한다는 방침이다./go8382@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