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1순위 통장 300만명…‘청약대전’ 예고

금융 입력 2020-01-11 01:18:42 수정 2020-01-11 06:03:45 배요한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서울지역 주택청약종합저축 1순위 가입자 수가 300만명을 돌파했습니다. 

 

지난해 11월 말 기준 서울 주택청약종합저축 가입자 수는 총 590221명으로 지난 10월에 비해 14,970명이 증가했습니다. 이 가운데 청약 1순위 자격을 얻은 사람은 총 3008,928명으로 20095월 통장 출시 이후 처음으로 300만명을 넘었습니다.

 

투기과열지구 등 규제지역 내 1순위 자격 요건이 대폭 까다로워지고 가점제 확대로 당첨 확률이 낮아졌음에도 가입자 수가 꾸준히 늘어나는 것은 분양가 규제와 분양가상한제 시행 등으로 청약 당첨이 곧 최고의 재테크라는 인식이 커졌기 때문으로 풀이됩니다. 서울과 과천 등 일부 지역에서 분양가상한제가 본격 시행된 가운데 앞으로 인기 단지의 로또 아파트를 차지하기 위한 청약 경쟁이 더욱 치열해질 것으로 전망됩니다. / byh@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배요한 기자 증권팀

byh@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