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랜드리테일, 연탄 나눔으로 새해 사회공헌활동 스타트

산업·IT 입력 2020-01-12 17:03:15 수정 2020-01-14 08:10:11 이민주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서울 노원지역 연탄 사용 가구에 직접 연탄 배달

이랜드리테일 임직원들이 서울 노원구에서 연탄나눔 행사를 하고 기념 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이랜드]

[서울경제TV=이민주 기자] 이랜드리테일이 이랜드재단, 따뜻한 사랑의 연탄나눔 운동본부와 손을 잡고 에너지 빈곤층을 위한 연탄 나눔을 진행했다. 지난 9일 이천일아울렛 중계점과 이랜드리테일 본부 임직원 20여명은 서울 노원지역을 방문해 겨울 난방 수단으로 연탄을 사용하는 5개 가구에 연탄 약 1천장을 직접 배달했다. 이랜드리테일은 NC, 뉴코아, 이천일아울렛 등 도심형아울렛을 운영하고 있다.  


이랜드재단과 이천일아울렛 중계점은 이날 배달한 연탄 외에도 총 1만장의 연탄을 노원지역 에너지빈곤 가구에 전달했다고 밝혔다. 이번 연탄 기부금은 지난 연말 서울 가산동 이랜드사옥에서 진행한 2019 이랜드나눔마켓의 수익금과 에너지 빈곤층을 돕기 위한 임직원 후원금으로 조성되었다. 이번 연탄 나눔은 대내외적으로 둔화하는 경제성장률과 심화하는 소득 양극화 현상 가운데 특히 저소득층에서 주로 사용하는 연탄, 등유 등의 에너지 가격은 급등하고 있는 에너지 빈곤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것에 그 배경이 있다. 또한 지역사회 고령화로 인해 1인 가구가 늘어나고, 장기화된 경기침체로 수급세대가 증가함에 따라 에너지비용 절감을 위해 연탄사용가구 또한 증가하는 상황도 이번 연탄 나눔의 배경으로 볼 수 있다.


이랜드재단과 이랜드리테일이 2010년부터 따뜻한 사랑의 연탄나눔 운동본부와 함께 손잡고 11년 동안 진행하고 있는 ‘사랑의 연탄나눔 사업’은 지금까지 총 2,300여 가구에 총 46만장의 연탄을 전달하며 이랜드그룹의 연례행사로 자리매김했다. 올해에는 이천일아울렛 중계점과 NC청주점이 서울 노원지역과 청주지역에 각각 연탄 1만장을 전달하며 새해 첫 나눔 활동의 포문을 열었다. 특히 지역사회 어려운 이웃에게 봉사의 마음을 실천하기 위해 임직원들이 직접 참여한다는 점과 이랜드가 지속적으로 복지의 사각지대를 찾아 실질적 도움을 준다는 점에서 그 의미가 특별하다.


이랜드재단 관계자는 “새해 첫 나눔 활동을 사업부 임직원들과 함께 진행하면서 나눔의 의미를 되새길 수 있는 좋은 기회였다”라고 밝히며, “올해에는 사회공헌활동에 이랜드 임직원들이 더욱 적극적으로 참여할 수 있도록 더 다채로운 프로그램을 기획하고 실행해나갈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hankook66@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