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영선 “전통시장, 온라인 유통 적극 지원”

산업·IT 입력 2020-01-16 15:34:43 수정 2020-01-16 20:58:35 김혜영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급변하는 소비·유통 환경…온라인 플랫폼 강화

상인 애로 사항 청취…전통시장 살리기 총력

[사진=서울경제TV]

[앵커]
박영선 중기부 장관이 암사종합시장을 찾았습니다. 설 연휴를 앞두고 전통시장 이용 촉진에 나선 건데요. 시장 상인들이 변화하는 소비·유통 환경에 대응할 수 있도록 전통시장의 온라인 유통 지원을 강화하겠단 뜻도 밝혔습니다. 김혜영 기자가 현장에 다녀왔습니다.
 

[기자]
싱싱한 채소부터, 다양한 반찬까지.
클릭 한 번으로 시장에서 직접 장을 보듯 제품을 구매합니다.
온라인 결제를 마친 상품의 정보는 해당 전통시장 상인에게 전달됩니다.
이후 전통시장의 품질 좋은 상품이 집 앞으로 배달됩니다.


이는 전통시장 온라인 플랫폼 중 하나인 네이버의 ‘동네시장 장보기’ 서비스입니다.
온라인 시장 급성장과 대형 마트의 새벽 배송 등 유통시장이 변화하자, 전통시장도 달라지는 모습입니다.
중기부는 이처럼 온라인을 이용한 스마트화를 통해 전통시장 활성화를 꾀한다는 계획입니다.
 

[인터뷰] 박영선/ 중기부 장관
“전통시장도 변화하는 환경에 같이 가지 않으면, 계속해서 매출이 떨어질 수 밖에 없는 상황이니까, 중소벤처기업부는 전통시장의 스마트화를 올해 중점사업으로 지원할 생각입니다.”
 


암사종합시장을 찾아 설 명절 전통시장 이용 촉진 캠페인을 벌인 박영선 중기부 장관은 상인들의 애로 사항을 청취하고 격려하는 시간도 가졌습니다.
박 장관은 전담 셀러를 활용한 상품기획부터 ‘가치삽시다 플랫폼’을 통한 판매까지, 전통시장 살리기에 총력을 다한다는 방침입니다./서울경제TV 김혜영입니다. jjss1234567@naver.com
 

[영상편집 김가영/영상취재 김서진]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김혜영 기자 경제산업팀

jjss1234567@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