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차 생산 금융위기 후 첫 400만대 붕괴

경제·사회 입력 2020-01-16 15:39:40 수정 2020-01-16 20:56:00 이소연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지난해 국내 자동차 생산량이 글로벌 금융위기가 있던 2009(3513,000) 이후 10년 만에 400만대 아래로 떨어졌습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오늘(16) ‘2019년 자동차산업 연간 동향을 발표하며 국내 자동차 생산 대수가 전년 대비 1.9% 감소한 3951,000대로 잠정 집계됐다고 밝혔습니다.

 

글로벌 경기 둔화 여파로 내수 판매와 수출이 감소했기 때문으로 풀이됩니다.

 

다만, 상대적으로 고가 차량인 친환경차와 SUV 수출이 늘어나며, 총수출금액은 전년 대비 5.3% 증가한 4307,000만달러로 4년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습니다. /wown93@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이소연 기자 증권팀

wown93@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