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총앞둔 한진칼·KCGI, '불법파견 의혹' 놓고 신경전

산업·IT 입력 2020-01-22 08:55:17 수정 2020-01-28 09:24:15 정새미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사진=서울경제]

[서울경제TV=정새미 기자]
 

행동주의 사모펀드 KCGI가 오는 3월 주주총회를 앞두고 조원태 회장의 불법파견 의혹을 지적하고 나섰다.


KCGI는 21일 입장문을 통해 "KCGI는 대한항공의 부당지원, 불법파견 의혹에 대해 그대로 묵과하지 않을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 언론보도에 따르면, 조 회장은 최근 대한항공 임원을 포함해 직원 여러 명을 오는 3월 열릴 예정인 한진칼 주주총회를 돕기 위한 목적으로 한진그룹의 지주사인 한진칼로 파견보냈다. 


이에 대해 KCGI는 "이번 한진칼 주주총회에서 조 회장의 사내이사 연임 안건이 상정될 예정"이라며 "조 회장이 자신의 총수 자리를 지키기 위해 한진그룹의 주력 기업인 대한항공의 임직원들까지 동원하는 전근대적인 행태를 펼치는 것에 대해 개탄을 금하지 않을 수 없다"고 말했다.


KCGI는 대한항공이 최근 임원 감축과 희망퇴직 등 내부 인력 감축을 진행하는 원인으로 경영진의 방만한 경영과 과도한 부채비율로 인한 실적 부진을 꼽으며 "만일 대한항공 임직원이 조 회장의 총수 자리를 지키기 위해 의결권 위임 작업에 나설 것이라는 언론 보도가 사실이라면, 총수 개인의 이익을 위해 계열사인 대한항공의 인력과 재산을 유출하는 것으로 공정거래법상 부당지원행위 등에 해당되고 파견법 위반의 소지가 크다"고 지적했다.


KCGI는 또 "조 회장은 과거에도 대한항공을 동원해 본인이 개인적으로 투자한 회사를 부당하게 지원하도록 한 전력으로 이미 공정위와 검찰의 조사를 받았고, 관련 사건이 대법원에 있다"며 "과거의 잘못된 행태에 대한 어떠한 반성도 없이 또다시 국적 항공사인 대한항공의 임직원을 자신의 몸종 부리듯이 동원하는 행위는 마땅히 근절돼야 한다"고 비판했다.


이에 대해 한진칼은 "대한항공이 한진칼에 불법파견과 부당지원을 했다는 KCGI 측 주장은 사실과 다르다"고 해명했다.


직원 파견은 그룹 내 인력 교류에 해당되는 적법한 전출이고, 파견에서 발생하는 인건비 등 제반비용에 대해서는 공정한 계약에 의거해 정당한 절차로 정산하고 있다는 입장이다. / jam@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정새미 기자 경제산업팀

jam@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