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은행 가계대출 증가세↓…34개월만에 가장 둔화

금융 입력 2020-02-04 08:41:23 수정 2020-02-04 12:13:26 문다애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사진=서울경제TV]

[서울경제TV=문다애 기자] 지난달 주요 은행의 가계대출 증가폭이 크게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연초 상여금 등 계절적 요인과 '12·16 대책' 등 부동산 규제의 영향이라는 분석이다. 4일 신한·KB국민·우리·하나·NH농협은행 등 5대 은행에 따르면 이들 은행의 가계대출 잔액은 지난달 말 기준 총 611조3,950억원으로 전월비 6,388억원 늘었다. 지난 2017년 3월 3,401억원 이후 34개월 만에 가장 적은 증가폭이다. 업계에서는 가계대출 잔액이 눈에 띄게 감소한 것은 정부 부동산 대책의 직간접적인 영향으로 분석하고 있다.

이들 은행의 1월 주택대출 잔액은 438조6,338억원으로 전달보다 1조2,558억원 늘었다. 이러한 결과는 대출 규제를 중심으로 한 정부 부동산 대책의 여파라는 분석이다. 정부는 2018년 다주택자에 대한 전세보증을 전면 제한하는 내용의 9·13 대책에 이어 지난해 시가 9억원 초과 1주택자에게 공적 보증을 제한하는 내용의 10·1 대책, 이들에게 사적 보증까지 금지한 12·16 대책 등을 내놓은 바 있다./dalove@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문다애 기자 경제산업팀

dalove@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