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강원도서 6,000여 가구 분양…전년대비 30% 감소

부동산 입력 2020-02-17 08:57:38 수정 2020-02-17 08:58:21 정창신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강원도 연도별 아파트 분양가구수 추이. [자료=부동산인포]

[서울경제TV=정창신기자] 올해 강원도에서는 지난해보다 약 30% 감소한 6,000여 가구의 아파트가 공급될 예정이다. 대부분 도급사업이거나 자체사업으로, 지난해 아파트 분양이 없었던 속초에서는 GS건설, 롯데건설 등 대형 건설사 분양물량이 비슷한 시기에 나올 예정이다.

 

17일 부동산시장 분석업체 부동산인포에 따르면 올해 강원도에서는 8(임대, 오피스텔 제외)에서 총 6,080가구의 새 아파트가 분양될 예정이다. 지역별로는 원주시가 4,046가구로 가장 많고, 속초 1,608가구, 강릉 426가구 등이다.

이는 지난해 공급한 8,794가구보다 2,714가구 줄어든 수치다. 강원도에서는 앞서 201617,159가구가 분양됐으며 이후 201713,921가구, 20189,229가구 등 해마다 분양물량이 감소하고 있다.

 

이같은 분위기는 당분간 이어질 것으로 관측된다.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지난해 강원도 주택인허가 실적 누적치(1~11)13,493호로 전년 같은 기간 24,180호보다 44.2% 줄었다. 주택 인허가를 받으면 2년 내에 착공하는 만큼 앞으로 2~3년 내 주택 공급이 감소할 것으로 예상된다.

권일 부동산인포 리서치팀장은 “2016~201731,000여 가구가 공급되는 등 일시적으로 공급이 늘어나면서 강원도 일부 지역은 미분양 관리지역으로 지정되기도 했지만, 공급이 줄면서 지난해 하반기부터 아파트 거래량이 늘어나고, 미분양도 급격히 감소하는 등 부동산시장이 활기를 보이고 있다특히 지난해 아파트 공급이 없었던 속초에 대형건설사 물량이 나올 예정이어서 관심을 가져볼 만하다고 말했다.

 

실제, 국토교통부 자료에 따르면 강원도 미분양 물량은 3개월(20198~201911) 연속 감소하고 있다. 이 기간 동안 소진 물량도 952가구로 전국에서 부산 1,760가구, 경기 1,269가구, 경남 1,018가구 다음으로 많이 팔렸다.

또 한국감정원에 따르면 지난해 11월 강원도에서 거래된 아파트 매매거래량은 총 1,391건으로 전년보다 33.8% 많았고, 전년 대비 거래량 증가 폭은 지난해 9월부터 3개월 연속 확대됐다. /csjung@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정창신 기자 부동산팀

csjung@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