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성수 "케이뱅크, 금융위가 도울 수 있으면"…"특혜 위한 것 아냐" 지적도

금융 입력 2020-03-11 15:58:25 정순영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은성수 금융위원장 /사진=금융위 제공]

[서울경제TV=정순영 기자] 은성수 금융위원장이 11일 "케이뱅크의 증자를 도와줄 일이 있으면 하겠다"고 밝혔다.


이날 국회 정무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한 은성수 위원장은 인터넷전문은행 설립 및 운영에 관한 특례법 개정안의 본회의 부결과 관련, 케이뱅크 정상화와 인터넷은행 활성화 문제 해결 방법을 묻는 김종석 미래통합당 의원의 질의에 이같이 답했다.


케이뱅크는 최근 벼랑 끝에 몰려있다. 인터넷은행법 개정안 통과가 무산돼 사실상 KT가 케이뱅크의 최대 주주가 될 수 없게 되면서 케이뱅크는 자본 확충 대안 마련에 나선 상황이기 때문이다.


은 위원장은 "저도 본회의 결과를 보고 당황스럽기도 했고 케이뱅크도 당황스러울 것 같다"며 "케이뱅크는 주주들이 증자하는 방법을 생각하는 것 같은데 쉽지 않은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은 위원장은 "언제 증자를 하든 예금자를 생각하면 충분한 자금 여력이 필요하다고 생각한다"며 "어느 쪽이든 금융위가 도와줄 수 있으면 하겠다"고 밝혔다.


또 '현행법 체계 내에서 증자할 가능성이 있으면 검토해볼 용의가 있다는 것이냐'는 김 의원의 질문에 "모든 지주가 똑같은 비율로 올리면 현행법 체제에선 가능하지만 다른 주주가 동의해야 해서 안 됐던 것"이라고 답변했다.


그는 "케이뱅크가 주주들을 설득해보겠다고 했다는 것으로 들었다"며 "주주들 동의하에 같이 올릴 것인지 아니면 기다릴 것인지 지켜보고 있다"고 전했다.


이에 대해 유동수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인터넷은행법 개정은 케이뱅크에 대한 특혜가 아니라 인터넷은행 발전을 위해서 필요한 것인데 케이뱅크를 언급하는 것은 잘못된 것"이라고 지적했고 은 위원장은 "명심하겠다"고 답했다. /binia96@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정순영 기자 금융부

binia96@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