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에 면세업계, 중소협력사 지원 확대

산업·IT 입력 2020-04-01 15:23:17 수정 2020-04-01 15:45:57 문다애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사진=롯데면세점]

[서울경제TV=문다애 기자] 면세업계가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중소 협력사 지원을 확대한다. 대금 지금 횟수를 늘리고 고용을 최대한 유지하는 게 주요 골자다.


1일 면세업계에 따르면 롯데면세점은 중소 파트너사 대상 대금 지급 횟수를 월 2회, 500억원 규모로 늘리고 중소브랜드 투자와 마케팅 지원에 35억원을 쓴다. 신세계는 협력사와 ‘고용 안정 협의체’를 구성해 면세점 판매직원 7,120명에 대한 고용을 최대한 유지하며 조기지불제도와 지급 횟수 확대를 실시해 협력사의 자금나 해소에 나선다.


롯데면세점은 국내 중소 파트너사 대상 대금 지급 횟수를 월 1회에서 월 2회로 늘려 지급 주기를 단축한다. 이번 조치에 따라 코로나19로 인한 영업 환경 악화로 현금 유동성 확보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파트너사 400여 개 업체에 혜택이 돌아갈 예정이다. 물품 대금은 월 500억 원 규모로 4월부터 6월까지 3개월간 총 1,500억 원이 지급될 계획이다.


중소 파트너사를 위한 금융 지원 대책도 확대했다. 롯데면세점은 작년 7월 중소 파트너사 저금리 금융 지원을 위해 500억 원 규모의 상생 펀드를 출연한 바 있다. 기존에는 롯데면세점과 직접 거래하는 1차 거래선이 그 대상이었으나 코로나19의 영향으로 중소 파트너사의 피해가 증가함에 따라 2차 거래선까지 적용 범위를 넓힐 계획이다. 또한 입점해 있는 국산 중소 브랜드들을 대상으로 한 35억 원 규모의 추가 지원 방안도 마련했다. 지원금은 영업 활성화를 위한 브랜드별 마케팅 활동 강화 및 브랜드 매장 환경 개선에 쓰인다.


신세계면세점은 협력사와 ‘고용 안정 협의체’를 구성해 인력 유지를 위해 최선을 다한다. 직영 585명의 고용안정과 더불어 협력사 및 면세점 판매직원 7,000여명의 고용을 최대한 유지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는 계획이다. 판매사원에 대해 중소공급업체 중심으로 고용 안정성 확보를 우선적으로 지원한다. 동반성장투자재원 30억원을 확보해 개암통상, 유니앤코 등 협력사원 임금격차 해소 지원을 확대한다.


또한 원활한 자금 순환을 위해 결제대금 선지급을 확대하는 ‘조기지불제도’를 운영하고 월 2~3회로 지급횟수를 늘리는 등 협력사의 자금난을 해소하는데 앞장선다. 더불어 국내 중소업체 30여개를 선정해 판매수수료율도 5%까지 인하한다. 이를 통해 코로나19로 인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업체의 추가 재원을 확보하는데 기여할 것으로 보인다. 


이갑 롯데면세점 대표이사는 “코로나19로 면세업계 전체가 힘든 상황이지만 위기 극복을 위한 정부와 재계의 노력에 함께하기 위해 중소 파트너사들에 대한 지원을 확대하게 됐다”고 말했으며 손영식 신세계디에프 대표는 “그 동안 함께 성장해온 협력사와 그 직원들이 코로나19로 인한 어려움을 이겨내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밝혔다./dalove@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문다애 기자 경제산업부

dalove@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