헐 이뮤노믹 대표 “코로나 백신, 뇌종양 치료제 개발 총력”

증권 입력 2020-04-03 14:32:25 배요한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서울경제TV=배요한기자] 


“코로나19로 인한 현실의 상황을 생각하지 않을 수 없다”며 “이뮤노믹 테라퓨틱스는 코로나 19의 진단이나 치료제로 사용가능한 항체를 만들어낼 역량을 가지고 있다.”


미국의 워싱턴 비즈니스 저널(Washington Business Journal)이 최근 코로나 19사태와 백신 개발과 관련, 이뮤노믹 테라퓨틱스(Immunomic Therapeutics Inc.)를 집중 조명하면서 3일 윌리엄 헐 대표는 인터뷰를 통해 코로나 19 백신 개발과 관련하여 이와 같이 말했다.


이뮤노믹 테라퓨틱스는 에이치엘비가 지난 1월에 인수를 결정한 메릴랜드 소재 바이오 기업이며,윌리엄 헐 대표는 이뮤노믹의 설립자이자 CEO다. 2006년 미국 메릴랜드에서 존스홉킨스대학 톰 어거스트 교수와 사업을 시작해 ‘UNITE(UNiversal Intracellular Targeted Expression)’라는 면역치료백신 플랫폼 기술을 보유하고 있다. 일본 제약업계 2위인 아스텔라스사에 알레르기 백신 기술을 이전(라이선스 아웃)한 경험이 있으며, 현재 항암 치료 백신 개발에 주력하고 있다. 최근 에이치엘비가 대대적인 투자와 인수 소식을 전하며 더욱 주목받기 시작했다.


인터뷰에서 헐 박사는 “교모세포종(악성 뇌종양)에 대한 연구를 가속화하고, 코로나19(COVID-19) 백신을 개발하기 위해 1월 말 에이치엘비(HLB)로부터 자금을 확보했다”며 악성 뇌종양인 교모세포종 치료제 개발에 대해서는 “임상 1상의 결과를 보면, 우리의 뇌종양 치료제는 환자들에게 빨리 전달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가 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우리는 뇌종양 프로그램을 통해 국내와 해외에 뇌종양 센터를 설립하는 것이 목표로 세포치료제 뿐만 아니라 Off-the-shelf 치료제인 핵산 기반 치료제를 개발하고 있다”며 “특히 핵산 치료제는 진단 후 바로 치료할 수 있는 제품”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에이치엘비는 지난달 이뮤노믹이 나스닥이나 코스닥 시장에 IPO를 추진한다고 발표했다. 헐 대표는 IPO에 대해 “내년 1분기에 시장이 호조를 보이길 바란다”며 “안정된 자금 상황을 바탕으로 2023년에는 교모세포종 치료제가 전세계에 완전히 상용화되길 희망한다”고 전했다.

 /byh@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배요한 기자 증권팀

byh@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