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쇼크’ 롯데·신라, 인천공항 사업권 포기

산업·IT 입력 2020-04-09 11:54:31 수정 2020-04-09 21:04:59 문다애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서울경제TV=문다애 기자] 면세업계 1,2위인 롯데와 신라면세점이 코로나19 타격에 인천공항 제1터미널 면세사업권을 포기했습니다.


롯데와 신라는 올해 1월 인천공항 입찰에 참여해 각각 DF4(주류·담배), DF3(주류·담배) 구역의 우선협상 대상자로 선정됐으나 임대차 계약을 체결하지 않기로 한 겁니다.


코로나19로 면세점 매출이 급감하며 사업제안서를 제출했을 당시와 비교해 시장 환경이 크게 악화 됐다는 판단입니다.


이에 롯데와 신라가 인천공항에 계약 내용 변경을 요청했지만 받아들여지지 않자 계약을 포기하기로 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다만 DF7(패션·기타) 사업권을 따냈던 현대백화점면세점은 계약을 그대로 체결했습니다./문다애기자 dalove@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문다애 기자 경제산업팀

dalove@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