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4구 13개월만 최대 하락…약세 본격화

부동산 입력 2020-04-09 18:22:32 수정 2020-04-09 20:54:37 지혜진 기자 1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서울 아파트값이 2주 연속 내림세를 기록했습니다.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경기침체와 보유세, 양도소득세 중과를 피하려는 매물들이 급매로 나오면서 하락폭이 확대됐습니다.


한국감정원에 따르면 지난 6일 기준 서울 아파트값은 지난주보다 0.04% 하락했습니다. 지난주보다 낙폭도 커졌습니다.


강남권은 0.18% 떨어지며 약 1년 1개월 만에 최대 하락폭을 보였습니다. 강북권은 ‘마용성’ 지역인 마포·용산과 동작구가 일제히 하락했습니다. /지혜진기자 heyjin@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지혜진 기자 부동산팀

heyjin@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