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로 소비심리도 '꽁꽁'…금융위기 이후 최저

금융 입력 2020-04-28 08:49:12 수정 2020-04-28 08:56:14 윤다혜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사진=서울경제]

[서울경제TV=윤다혜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가계의 소비심리가 얼어붙어 금융위기 이후 최저치를 기록했다.


28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2020년 4월 소비자동향조사'에 따르면 이번달 소비자심리지수(CCSI)는 70.8로 전월 대비 7.6포인트 하락한 것으로 집계됐다. CCSI는 소비자들이 경기를 어떻게 체감하는지를 보여주는 지표로 2003~2018년 장기평균을 기준값 100으로 삼아 산출된다. 이 수치가 100을 밑돌면 장기평균보다 소비자심리가 부정적임을 의미한다.


이번 달 CCSI는 글로벌 금융위기 한파가 몰아닥친 지난 2008년 12월(67.7) 이후 최저치다. 한은은 코로나19의 전 세계적 확산 심화 등의 영향으로 경기 관련 지수와 가계 재정상황 관련 지수가 모두 악화되며 CCSI가 내림세를 보였다고 설명했다. 한은 관계자는 “향후 CCSI는 주로 코로나19의 전개 양상에 영향을 받은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아울러 임금수준전망CSI(102)도 7포인트 하락하며 2013년 1월 이후 최저를 기록했다. 취업기회전망CSI(58)도 6포인트 떨어졌다. 금리수준전망CSI(77)은 5포인트 상승했다. /yunda@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윤다혜 기자 금융팀

yunda@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