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여파, 4월 기업심리…금융위기 수준 하락

경제·사회 입력 2020-04-29 08:29:48 유민호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사진=서울경제TV]

[서울경제TV=유민호기자] 코로나19 확산으로 기업심리가 글로벌 금융위기 때 수준으로 나빠졌다. 이번 달에는 수출기업을 중심으로 하락세가 두드러졌다.

 

한국은행이 29일 발표한 4월 기업경기실사지수(BSI)에 따르면 이번 달 전() 산업의 업황 BSI는 한 달 전보다 3포인트 내린 51이었다. 이는 글로벌 금융위기 영향을 받았던 200812월과 같은 수준이다.

 

기업경기실사지수란 기업가의 현재 경영상황에 대한 판단과 전망을 조사한 지표다. 부정적이라고 답한 곳이 긍정적이라고 본 업체보다 많으면 지수가 100을 밑돈다. 수치가 낮을수록 기업 체감경기가 나쁘다는 뜻이다. 이번 조사는 41321일 전국 3,696개 법인을 대상으로 이뤄졌다.

 

이 지수는 지난 1월만 해도 75를 나타냈다. 코로나19가 본격적으로 퍼진 2(65)3(54)10~11포인트 내린 데 이어 4(51)에도 미끄러졌다. 석 달 새 24포인트나 떨어졌다.

 

제조업 업황지수는 한 달 전보다 4포인트 내린 5220092(43) 이후 가장 낮은 수준이다. 전체 제조업 기업을 수출기업과 내수기업으로 나눠 보면 수출기업(55)8포인트 내렸고 내수기업(51)은 한 달 전과 같았다.

 

제조업을 규모별로 보면 대기업(59)6포인트 하락했고, 중소기업(45)1포인트 빠졌다. 수출 대기업들의 체감경기 악화가 두드러진 모습이다.

 

한은 관계자는 주요 수출지역인 미국과 유럽 경기가 나빠지며 4월에는 수출기업을 중심으로 심리가 악화했다대기업은 수출기업인 경우가 많아 전체 대기업 심리지수도 하락했다고 말했다. /you@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