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고, 한국교통안전공단 경기북부본부와 MOU

산업·IT 입력 2020-05-04 16:40:05 수정 2020-05-05 15:39:14 이민주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한국교통안전공단 경기북부본부와 ‘배달 이륜차 교통사고 감소를 위한 업무협약’ 체결

교통안전 협조 체계 구축해 추후 교통안전 교육 및 캠페인 공동 진행

조병익(오른쪽) 바로고 COO가 지난달 29일 조정권 한국교통안전공단 경기북부본부장과 MOU를 맺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바로고]

[서울경제TV=이민주 기자] 물류 스타트업 바로고(대표 이태권)는 한국교통안전공단 경기북부본부(본부장 조정권)와 ‘배달 이륜차 교통사고 감소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두 기관은 이륜차 교통안전 협조 체계를 구축해 추후 교통안전 교육 및 캠페인을 공동으로 진행하기로 했다. 특히 신규 및 경력 라이더를 위한 안전모 보급, 야간 운행 시 사고 감소를 위한 반사 스티커 지원, 교통안전 영상 콘텐츠 기획 등 경기북부 관내 교통사고 감소를 위한 실질적인 방법을 모색해 실행에 옮길 계획이다.


조병익 바로고 최고운영책임자(COO)는 “경기북부 관내뿐만 아니라 전국 배달 이륜차 교통사고 감소를 위해 최대한 지원할 계획”이라며 “모든 배달 라이더가 안전하게 배달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는 데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조정권 한국교통안전공단 경기북부본부장은 “배달 이륜차 교통사고 감소를 위해 바로고와 MOU를 체결하게 된 것은 큰 의미가 있다”면서 “지속적인 교통안전 캠페인과 교통안전 교육을 통해 안전한 배달문화 정착을 위해 적극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hankook66@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