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건설, 3D디지털 지도 활용 앱 모든 현장에 적용

부동산 입력 2020-05-06 13:45:50 설석용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국내 건설사 최초로 클라우드 기반 3D 디지털 지도 전용 앱 개발

[사진=포스코건설]

[서울경제TV=설석용기자] 포스코건설이 국내 최초로 3D 디지털 지도를 언제 어디서든 사용할 있는 전용 어플리케이션 'POS-Mapper'을 모든 현장에 적용하겠다고 6일 밝혔다.


'POS-Mapper' 앱을 이용하면 3D 디지털 지도를 통해 파악하고자 하는 공사구간의 거리, 면적, 부피 등을 간단히 산출할 수 있고, 현장의 날짜별 진행상태나 변동사항 등 정보를 쉽게 파악할 수 있다.


또 각 현장에서 간단히 조작만하면 드론과 3D스캐너로 촬영이 가능하고, 기술연구소에서 바로 필요한 데이터를 가공해 업로드할 수 있다. 언제 어디서든 모바일과 태블릿 등을 통해 활용할 수 있다는 것.


기존에는 기술연구소에서 촬영, 데이터분석 등을 독자적으로 수행할 때 4일 정도 시간이 필요했지만 'POS-Mapper' 앱을 통해 절반 가량 작업시간을 단축할 수 있고, 이에 따른 비용 절감효과도 기대된다.


관계자에 따르면 "국내 건설사 최초로 고정밀 데이터 활용 시스템 구축을 통해 활용에 제한이 있었던 대용량의 3D 데이터를 업무 담당자들과 이해관계자들이 쉽고 빠르게 활용할 수 있어, 스마트컨스트럭션을 확대 적용하는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포스코건설은 드론, 3D스캐너, GPR(지표투과레이더), 토공 자동화 시스템 등 스마트건설장비에서 취득한 고정밀 데이터를 3D 모델로 구축해 계획단계부터 설계, 시공, 유지보수 등 프로젝트 전반에 걸쳐 활용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joaquin@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설석용 기자 부동산팀

joaquin@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