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탁결제원, ‘KSD Vision 2030’ 수립…조직개편 단행

증권 입력 2020-05-11 10:27:21 수정 2020-05-11 10:27:53 이소연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사진=서울경제TV]

[서울경제TV=이소연기자] 한국예탁결제원은 이명호 사장 취임 이후 새로운 10년을 준비하는 미래전략 ‘KSD Vision 2030’ 수립을 완료하고, 이를 효율적으로 추진하기 위한 조직개편과 인사를 11일 단행했다. 


이번에 수립된 ‘KSD Vision 2030’은 “시장과 함께 성장하는 혁신 금융플랫폼”을 새로운 비전으로 설정하고, 예탁결제원을 미래 경쟁력을 갖춘 시장성 기업으로 탈바꿈시키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이를 위해 △이용자 중심의 KSD △시장 중심의 KSD △사회적 가치 중심의 KSD라는 3대 추진방향을 수립하고, 21개 전략사업 및 80개 추진과제를 선정했다. 


특히 금년에는 △모험투자 지원플랫폼(벤처넷) 구축 △유동화증권 통합정보시스템 구축 △아시아지역 펀드패스포트(ARFP) 지원 시스템 구축 △대차중개 리스크 상시 모니터링 시스템 구축 △혁신·창업기업 지원(K-Camp·코워킹스페이스) 등을 중점 사업으로 속도감 있게 추진할 계획이다.


이를 위한 조직개편도 단행됐다. 이번 개편에 따라 예탁결제원은 기존 8본부 31부에서 9본부 33부 체제로 변화한다. 세부적으로는 사모펀드 및 벤처캐피털을 포함한 자산운용산업의 신규수요에 대응하기 위해 자산운용지원본부를 신설하고, 혁신·창업기업에 특화한 One-Stop 종합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기업지원본부를 개편했다. 또한 비즈니스와 연계된 사회적 가치 구현 및 고객만족경영 강화를 위해 일자리창출본부를 동반성장본부로 개편하고, 국제업무 확대에 따른 리스크 및 IT사고에 대한 신속한 대응을 위해 국제부서의 기획·서비스 기능을 분리하고 IT리스크관리부를 신설했다. 


아울러 예탁결제원은 이날 KSD Vision 2030의 성공적 추진을 위해 대대적인 직책자 전보 인사를 실시했다. 이번 전보 인사를 통해 여성 직책자수는 기존 14명에서 25명으로 확대됐다. 


이명호 예탁결제원 사장은 “이번 KSD Vision 2030을 토대로 한 조직개편과 인사는 전자증권제도 도입 이후 예탁결제원이 한 단계 도약할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예탁결제원은 앞으로도 금융투자 핵심인프라로서 끊임없이 혁신하는 모습을 고객과 국민에게 보여드릴 것”이라고 말했다. /wown93@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이소연 기자 증권팀

wown93@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