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시노트 “코로나19 소상공인 금융지원 간편 신청하세요”

금융 입력 2020-05-12 15:39:11 유민호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사진=한국신용데이터]

[서울경제TV=유민호기자] 한국신용데이터와 케이뱅크는 코로나19 피해 소상공인이 금융지원 신청 시 제출하는 서류를 캐시노트를 통해 제출할 수 있는 서비스를 제공한다고 12일 밝혔다.

 

금융위원회는 지난달 말 코로나19로 소득 감소 피해를 겪은 개인 채무자가 원금 상환을 최대 1년까지 늦출 수 있는 특례 프로그램을 도입한 바 있다. 하지만 신청 자격을 입증하려면 필요서류가 많고 준비 과정이 복잡해 소상공인이 심사에서 어려움을 겪었다.

 

양사는 상호 협력을 통해 서류 제출을 원클릭으로 간소화했다. 캐시노트 사용자는 캐시노트 애플리케에션 첫 화면에서 코로나 매출 자료 확인하기버튼을 누르면 모든 준비 과정이 끝난다.

 

은행이나 관공서에 방문하지 않아도 전년 대비 매출 감소 상황을 보여주는 신용카드 매출자료를 은행에 바로 제출할 수 있다. 캐시노트를 사용하지 않은 사업자도 가입 후 서비스 제공에 필요한 데이터를 연동하면 즉시 해당 기능을 이용할 수 있다.

 

김동호 한국신용데이터 대표는 코로나19로 힘든 시기를 보내는 소상공인에게 서비스로서 도움을 드릴 수 있는 점을 다행으로 여긴다앞으로도 데이터 연결을 통해 정부의 정책이 필요한 곳에 제때 도달할 수 있도록 돕겠다고 말했다.

 

한편, 한국신용데이터는 케이뱅크 기업뱅킹 이용고객을 대상으로 다음 달 말까지 캐시노트 프리미엄 서비스를 1개월 무료 제공하는 프로모션 이벤트를 진행한다. /you@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