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건설, 나이지리아서 5조원대 LNG 플랜트 공사 계약

부동산 입력 2020-05-14 10:24:41 수정 2020-05-14 10:26:09 정창신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나이지리아 보니 LNG플랜트 전경. [사진=대우건설]

[서울경제TV=정창신기자] 대우건설은 지난해 9월 낙찰의향서를 접수한 나이지리아 LNG Train 7 사업의 EPC 원청 본계약을 지난 13일 체결했다고 밝혔다. 

 

나이지리아 LNG Train 7은 연산 약 800만톤 규모의 LNG 생산 플랜트 및 부대시설을 건설하는 사업으로 대우건설은 이탈리아 사이펨(Saipem), 일본의 지요다(Chiyoda)와 함께 조인트벤처(JV)를 구성해 설계, 구매, 시공, 시운전 등 모든 업무를 원청으로 수행할 예정이다.

 

이 사업의 계약금액은 총 51,811억원 규모이며 원청사로 JV에 참여한 대우건설의 지분은 약 40% 수준으로 금액은 약 2669억 원 규모이다. 공사기간은 착공 후 66개월이다.

이번 본계약은 일부 글로벌 건설사들이 독식해온 LNG 액화 플랜트 건설 EPC 시장에 대우건설이 원청사 지위를 확보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

 

입찰 과정에서 대우건설 JV는 타경쟁사와 FEED(기본설계) 평가, 기술입찰 평가, 가격입찰 평가 과정에서 치열한 경합을 벌였으나, 기존 LNG Train 1호기부터 6호기 중 5개를 시공한 실적을 보유하며 풍부한 사업 경험, 보유 리소스, 현지 사정에 적합한 수행계획 등이 높게 평가돼 본계약에 이르게 됐다고 설명했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최근 코로나19 및 저유가로 인해 해외 시장이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은 사실이지만 LNG는 친환경 에너지로 평가돼 유럽 및 선진국의 수요가 지속적으로 이어지고 있다면서 나이지리아 LNG Train 7은 수익성 또한 양호해 플랜트 부문의 실적 개선을 이끌 것으로 기대된다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원청 계약이라는 성과에 만족하지 않고 글로벌 건설기업으로의 도약을 위한 혁신과 도전을 이어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csjung@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정창신 기자 부동산팀

csjung@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