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난지원금에 가격 올렸다고?” 편의점업계 “절대 아냐…원가 상승 때문”

산업·IT 입력 2020-05-22 17:28:40 수정 2020-05-22 22:33:59 문다애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사진=서울경제TV]

[서울경제TV=문다애 기자] 최근 GS25와 CU, 세븐일레븐 등 편의점 3사가 일제히 치킨·꼬치·튀김류 등 즉석식품 가격을 인상한 것에 대해 재난지원금 사용처로 채택돼 이득을 보려는 것이 아니냐는 지적이 일자 편의점업계가 ‘오비이락’이라며 억울함을 호소하고 나섰다. 편의점에 치킨을 공급하는 협력업체들의 요청이 먼저 있었고, 이를 반영한 것이란 입장이다.


22일 한국편의점주협의회(이하 편의점협의회)는 논평을 내고 “재난지원금 특수에 기댄 가격 인상이라는 것은 사실과 다른 억측 주장이며 코로나19로 인해 어려운 4만5,000여 가맹점주들의 생계를 더욱 어렵게 만드는 모략”이라며 “사회적 갈등을 부추기려는 일부 여론에 대해 개탄을 금할 수 없다”고 밝혔다.


최근 주요 편의점사들은 일제히 치킨과 튀김류 등 즉석식품의 가격을 인상했다. 이달 1일부로 CU와 세븐일레븐이 조각치킨과 꼬치·튀김류의 가격을 5%에서 최대 13%가량 올렸고, 이달 19일 GS25도 치킨과 꼬치류 3종의 가격을 10%가량 인상했다.


이를 두고 정부의 재난지원금의 소비가 편의점에 집중되니 가격을 인상했다는 논란이 제기됐다. 정부가 재난지원금 사용처에서 대형마트나 백화점, 온라인몰 등 대기업 유통사들을 제외했으나 편의점은 포함했기 때문이다. 이와 관련해 지난 20일 한국중소상인자영업자총연합회(이하 한상총련)는 논평을 내고 “재난지원금 특수에 기대어 자그만 이익을 늘려보려는 얄팍한 얌체 상술”이라며 “가격 인상을 즉각 철회하라”고 비판했다.


그러나 편의점협의회는 치킨 가격 조정이 재난지원금과 전혀 무관하다는 입장이다. 편의점 치킨 중 일부 상품의 원료육은 중소기업이 수입해 편의점으로 납품하는데, 지난 3월 환율 급등으로 해당 중소기업들이 3월 중순과 말일 사이에 공문을 통해 이달 1일 자로 공급가 인상을 통보했다는 것이다.

편의점협의회가 공개한 공문. 협력업체가 편의점사에 공급가격을 인상해달라고 요청했다.[사진=한국편의점협의회]

 

실제로 편의점협의회가 공개한 공문에 따르면 협력업체 A사는 편의점 B사에 “최근 외환시장의 급변으로 인해 우리 회사에서 납품하는 상품의 수입단가가 급등해 경영상의 어려움을 겪고 있다”면서 “여러모로 타개책을 모색하고 있는 가운데 공급가격 인상 견적을 전달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에 편의점사들은 중소기업의 어려운 사정을 감안해 협의를 거쳐 각 사마다 5월 초를 전후로 가격 인상을 진행하게 됐다는 것이다.


편의점협의회 관계자는 “튀김 상품 가격의 인상 사유와 시기는 재난지원금과는 전혀 관련이 없음에도 불구하고 한상총련의 억측 주장으로 편의점 가맹점주들에게 피해가 가지 않을까 심히 우려된다”며 “정부가 경제 활성화를 위해 긴급재난지원금 지급을 결정한 것이 4월 30일인데 유통업체가 하루 아침에 임의로 가격을 조정할 수 없다”고 설명했다. 이어 “더욱이 20~30여 종의 튀김 상품 중 일부만 가격이 인상됐다는 점만 보더라도 한상총련의 주장이 억측임은 쉽게 알 수 있다”고 덧붙였다.


더불어 편의점협의회는 “중소기업의 어려움을 외면하는 것이야 말로 공정한 거래관계를 저해하는 행위”라며 “편의점 가맹점주들은 정부의 지역경제 활성화에 동참해 지역상품권으로 결제 시 추가적으로 5% 할인이나 증정행사를 하는 등 지역 경제 활성화를 위해 적극 동참하고 있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이와 함께 치킨 판매점 자체가 전체 점포의 일부에 불과하다는 점도 가격 인상과 재난지원금이 무관하다는 하나의 근거로 들었다. 한 편의점 관계자는 “치킨 판매는 수요가 있을만한 일부 점포에서만 한다”며 “더욱이 편의점 치킨은 한 마리 치킨이 아닌 작은 사이즈의 간식용으로, 긴급재난지원금으로 인한 매출 상승 효과를 보려고 했다면 오히려 전체 가맹점 점포에서 판매하는 상품의 가격을 올렸을 것”이라고 말했다. 실제로 GS25의 경우 전체 1만4,000개 점포 중 치킨을 판매하는 점포는 5,000여점으로 전체의 약 35% 수준이며, CU는 전체 약 1만4,000여점 4000점인 27%, 세븐일레븐은 1만50개 점포 중 20% 가량인 2000점에서만 치킨을 판매 중이다.


편의점협의회 관계자는 “100~200원의 가격인상을 두고 편의점 업계의 얄팍한 상술로 치부하고 사회적으로 모략하는 것은 매우 모욕적인 일”이라며 “국민 모두가 하나가 돼 어려움을 극복해야 할 중대한 시기에 사실을 왜곡하고 여론을 조장해 소비자와 기업, 소상공인들의 갈등을 부추기는 일을 즉각 중단해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dalove@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문다애 기자 경제산업팀

dalove@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