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행세일 통했다…유통업계, '포스트 코로나' 매출증가율 최대

산업·IT 입력 2020-06-29 16:32:11 수정 2020-06-29 16:45:54 문다애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쇼핑객들이 매장에서 식료품을 고르고 있다. [사진=서울경제TV]

[서울경제TV=문다애 기자] 코로나19 사태로 고전하던 유통업계가 지난 주말 '대한민국 동행세일' 효과를 톡톡히 봤다. 동행세일이 시작한 첫 주말 소비자들이 몰리며 매출이 크게 늘어난 것이다. 특히 코로나19 사태 이후 최대 규모의 매출 증가를 보여 내수 진작을 위한 동행세일이 효과를 내고 있다는 평가가 나온다.


29일 유통업계에 따르면 동행세일 첫 주말인 26∼28일 롯데백화점의 매출은 전년 세일기간과 비교해 16%, 신세계백화점은 20.9%, 현대백화점은 15.2% 늘었다. 이는 코로나19 사태 이후 최대 수준의 매출 증가율이다. 롯데쇼핑의 교외형 아웃렛 6곳도 사람이 몰리면서 매출이 40% 급증했다. 특히 재고 면세품의 국내 판매가 허용되고 면세점 이용 수요가 백화점으로 이동하며 백화점의 명품 매출이 크게 증가했다. 오프라인 재고 면세품 판매를 개시한 롯데백화점과 롯데아울렛은 해외명품 매출은 각각 78%, 98% 늘었고, 신세계백화점과 현대백화점의 명품 매출도 각각 55.3%, 37.2% 상승했다.

패션업계 지원을 위한 '코리아 패션마켓' 덕에 패션 상품군 매출도 호조를 보였다. 롯데백화점 골프·아웃도어 상품군과 스포츠 상품군 매출은 각각 25%, 18% 늘었고 현대백화점도 골프·아웃도어 부문 매출이 30.1% 증가했다. 무더위에 냉방가전 매출도 상승세를 기록했다. 신세계백화점 가전 매출은 123.7% 급증했으며 롯데 아웃렛 6곳의 생활가전도 49% 증가했다.  

대형마트도 동행세일 하루 전부터 시작한 할인 행사 영향 등으로 매출 상승 효과를 봤다. 다만 지난 28일 이마트·롯데마트·홈플러스 등 대형마트 3사의 전체 418개 점포의 78%인 328곳이 의무휴업으로 문을 닫아 백화점 만큼의 신장세를 보이진 못했다. 

롯데마트는 동행세일을 시작한 지난 25부터 27일까지 매출이 전주 대비 7.2% 신장했다과일과 채소축산 상품군이 각 6.4%, 3.3%, 13.6% 신장했다. 이마트의 경우 26~28일 와인(32.9%)과 맥주(17.1%) 등 주류 매출이 15.7% 늘었고, 과자 매출은 10.4% 증가했다./dalove@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문다애 기자 경제산업팀

dalove@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