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워치] 케냐 상공 떠오른 인터넷 풍선, 4G LTE 서비스

정치·사회 입력 2020-07-09 22:38:28 정훈규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서울경제TV=정훈규기자= 하늘로 떠오르는 거대한 풍선. 이 풍선은 인터넷 연결이 어려운 케냐 지역에 인터넷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하늘로 띄워졌습니다.


태양광으로 작동되는 통신 중계기를 풍선에 달아 성층권까지 띄운 다음 인터넷 통신 서비스를 제공하는 방식입니다.


풍선은 총 35개가 띄워졌는데, 수도 나이로비를 포함한 중서부 지역에 걸쳐 5만 평방킬로미터(㎢) 지역에 4G LTE 서비스를 제공합니다. 


우리나라의 경우 4G를 넘어 이제 5G 시대에 접어들었지만 아직도 지구촌 인구 절반은 인터넷에 접속 조차 못하고 있습니다. 


인터넷을 연결하기 위해 중계기 설치 등 막대한 비용이 들어간다는 점이 문제인데, 저렴한 풍선 날리기가 디지털 격차를 줄일 수 있는 대안이 될지 주목됩니다. /cargo29@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정훈규 기자 경제산업팀

cargo29@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