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워치] 중국 남부 ‘물바다’…재난 구호 인력·자원 풀가동

정치·사회 입력 2020-07-09 22:38:20 정훈규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서울경제TV=정훈규기자] 평소 였으면 사람들이 걸어 다녔을 길에 배가 떠다닙니다. 중국 남부지역에 한 달 넘게 폭우가 쏟아지면서 침수된 주택에 발이 묶인 사람들을 구조대가 배를 이용해 대피시키고 있습니다. 


도로에는 물이 1.6m 높이까지 차올랐고, 학교 기숙사에 있던 대입 수험생 약 600명이 고립돼 시험이 지연되기도 했습니다. 경찰은 고무보트와 여러 대의 건설 중장비까지 동원해 5시간에 걸쳐 수험생 모두를 시험장까지 이동시켰습니다.


수해 지역에는  24시간 인력을 투입되고 있으며, 5억4,100만 세제곱미터에 달하는 양수장을 홍수 배수용으로 풀가동 중입니다. 중국 응급관리부는 후베이성과 안후이성에서 국가 4급 재난 비상대응 조치를 가동하고, 중앙 재난 지원 자금 6억1,500만위안, 우리 돈으로 약 1,000억원을 내려보냈습니다. /cargo29@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정훈규 기자 경제산업팀

cargo29@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