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건설, 하나은행 등과 협력사 대출 지원

부동산 입력 2020-08-11 20:49:51 지혜진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왼쪽부터) 지성규 하나은행장, 한성희 포스코건설 사장, 김상택 SGI서울보증 대표이사가 '더불어 상생대출' 업무협약을 맺고 있다. [사진=포스코건설]

[서울경제TV=지혜진기자] 포스코건설은 11일 하나은행, SGI서울보증과 함께 협력사에 보증서 담보부 대출을 지원하는 더불어 상생대출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더불어 상생대출은 포스코건설과 계약한 중소협력사의 금융기관 대출을 지원해주는 제도다. 담보력이 부족한 중소협력사가 포스코건설과의 계약관계를 근거로 보증서를 발급받아 대출을 받을 수 있게 된다. 포스코건설은 지난해 3월 이 프로그램을 출시해 현재까지 14개 협력사에 114억원의 대출을 지원했다.

 

그동안 담보력이 부족해 고금리로 자금을 조달했던 협력사들은 더불어 담보대출을 통해 금리 부담을 줄일 수 있다. 대출금은 공사기간 동안 포스코건설로부터 지급받는 공사 기성금에서 분할해 상환하면 된다.

 

포스코건설은 이번 협약을 통해 대출한도를 계약금액의 40%이상으로 높여 협력사들의 현금유동성을 높였다.

 

포스코건설 관계자는 중소협력사들과 비즈니스 파트너로 공생하고 발전할 수 있도록 그룹의 경영이념인 기업시민의 역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heyjin@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지혜진 기자 부동산팀

heyjin@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