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리츠화재, 월 1,000원 ‘휴대폰보험’ 출시

금융 입력 2020-11-18 20:03:04 양한나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앵커]
메리츠화재가 생활금융 플랫폼 카카오페이와 손을 잡고 월 1,000원에 가입할 수 있는 휴대폰보험을 출시했습니다. 양한나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카카오페이를 통해 손쉽게 가입할 수 있는 휴대폰보험이 나왔습니다.
 

대리점 방문 없이도 카카오페이에 접속해 휴대폰 정보와 외관 사진 업로드만 하면 신규폰과 중고폰 모두 가입이 가능합니다.
 

메리츠화재가 지난 10일 카카오페이와 함께 출시한 온라인 휴대폰보험입니다.
 

2019년 이후 출시된 통신 3사 삼성, 엘지, 애플의 플래그십 모델을 소유한 카카오페이 회원이면 누구나 가입이 가능합니다.
 

단, 이미 사고가 발생한 휴대폰이거나 알뜰폰, 해외구입단말, 선불 이동전화(PPS), 유심 단독개통 휴대폰 등은 가입이 불가능합니다.
 

‘도난·분실 플랜’과 ‘파손플랜’ 둘 중 필요로 하는 보장에 따라 선택해서 가입하면 되고, 두 보장이 모두 필요한 경우 중복해서 가입하는 것도 가능합니다.
 

‘도난, 분실 플랜’의 경우 휴대폰을 도난당하거나 분실하게 되면 6개월간 품질을 보장하는 중고폰을 보험 기간 중 1회 지급합니다. ‘파손플랜’은 휴대폰이 파손됐을 경우 자기부담금을 제외한 최대 35만원까지, 보험기간 중 2회 수리비를 보장합니다.
 

보험료는 ‘도난, 분실 플랜’은 월 1,000원에 납입기간 2년이며 ‘파손플랜’은 월 3,800원에 납입기간 2년입니다. 휴대폰 전 기종의 보험료는 동일하며 2년간 보장됩니다.

구체적인 내용 확인과 가입은 모두 온라인 카카오페이 보험서비스를 통해 가능합니다. 서울경제TV 양한나입니다. /one_sheep@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양한나 기자 금융부

one_sheep@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