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엔에이링크 자회사, 살모넬라를 이용한 항암제 기술이전 계약

증권 입력 2020-11-20 10:04:32 수정 2020-11-20 11:24:37 배요한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서울경제TV=배요한기자] 디엔에이링크 자회사인 디엘파마가 최현일바이오랩과 살모넬라 균주를 이용한 신개념의 면역항암제의 기술이전 및 공동연구 계약을 체결했다고 20일 밝혔다. 


살모넬라균은 일반적으로 장티푸스를 일으키고 식중독의 원인이 되는 세균으로 알려져 있으나, 최현일 석좌교수 연구팀은 국내 가금류로부터 신규 살모넬라 균주를 분리하여 유전자 변형을 통해 인체에는 안전하면서 암조직에 특이적 친화성을 갖는 균주를 개발하여 균주기탁 및 특허를 출원한 바 있다.

 

살모넬라는 혐기성 세균으로 저산소 상태인 암 조직에 친화성이 높아서, 사람의 면역체계를 교란시키는 암 조직에 침투가 가능하다고 알려져 있다, 새로 개발된 이 균주는 암 조직에 대한 친화성을 높여서, 설치류 생체 내에 투입 시 정상 조직과 대비하여, 암 조직에서 약 100만배 이상 분포하여 일정 기간 동안 항암 효과를 확인하였으며, 암 조직에의 특이적인 침투로 인하여 정상 조직의 손상을 최소화할 수 있는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현재 특정 물질을 발현하는 균주를 개발하여 진행한 췌장암 동물시험에서 우수한 항암 효과를 확인하였으며, 치료제가 제한적이고 생존율이 낮은 췌장암 치료제로 전신적인 투여 또는 국소적 투여의 두 가지 전략으로 개발 및 임상시험을 준비하고 있다. 또한 추가적인 유전자 조작을 통해 항암 활성이 있는 물질을 탑재(payload)하면 향상된 항암효과를 나타낼 수 있어, 다양한 암을 다양한 방법으로 치료할 수 있는 유전자치료제 및 면역항암제로 향후 응용 범위가 넓은 플랫폼 기술으로 알려져 있다. 

 

면역항암제는 표적항암제와 달리 일부 암종이 아닌 많은 암종에 사용할 수 있기에 연간 30조 규모로 시장이 급팽창하고 있으나, 면역항암제 단독으로는 반응율이 낮은 편이다.


최성준 디엘파마 대표는 “현재까지의 시험 결과를 토대로 살모넬라를 이용한 새로운 항암제 개발을 선도할 수 있는 가능성을 높게 보고 있기 때문에 이러한 균주를 도입하여 항암제로 개발하기로 했다”면서 “현재 글로벌 시장에서 면역항암제의 비중이 매우 높고, 향후 더 비중이 높아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기 때문에, 이 균주를 이용한 항암제는 다양한 항암 물질을 함께 탑재할 수 있는 혁신적인 면역항암제 플랫폼 기술로서 살모넬라를 이용한 항암제 단독은 물론 기존 면역항암제와의 병용요법에서도 우수한 항암 효과를 기대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디엔에이링크가 보유한 700여종의 PDX(환자유래 이종이식모델, patient derived xenograft) 항암모델을 횔용하여 폐암, 유방암, 췌장암, 유방암 등 다양한 난치성 암에 대한 치료제 개발을 진행 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byh@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배요한 기자 증권부

byh@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