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금투"코오롱플라스틱, 사상 최대 실적…목표가 ↑"

증권 입력 2021-09-02 08:26:41 김혜영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서울경제TV=김혜영기자]신한금융투자는 2일 코오롱플라스틱에 대해 “사상 최대 실적과 전기차·수소 소재 기대감까지 더해지고 있다”며 투자의견 매수, 목표주가를 1만1,000원으로 상향 조정했다.

 

이진명 연구원은 “코오롱플라스틱은 3분기 매출액과 영업이익은 각각 1,184억원(+18% 이하 전분기대비), 105억원(+27%)으로 역대 최대 실적이 예상된다”며 “원재료 및 운임 상승에도 타이트한 수급에 따른 판가 인상으로 실적 개선세가 지속될 전망”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POM 사업부 매출액은 711억원(+30%)이 기대된다”며 “자동차/가전 수요 호조세와 신규 고객사 발굴로 판매량 증가와 판가 상승이 예상된다”고 덧붙였다. 

 

특히 “고마진의 유럽/북미 고객사 위주로 판매를 확대하며 수익성도 개선될 전망”이라며 “컴파운드 매출액은 주요 제품인 PA6, PBT 가격 인상으로 474억원(+4%)이 기대된다”고 분석했다.

 

이 연구원은 “높은 POM 증설 가능성과 전기차/수소차 부품 소재 기대감 부각되고 있다”며 “POM 생산능력은 글로벌 3위로 향후 수요 성장 대비 제한적인 증설로 타이트한 수급은 지속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또한 "25년까지 200개 이상의 신규 고객사 확보(올해 신규 고객사 70개)를 목표로 하고 있으며 이에 따른 증설은

불가피할 전망으로 우수한 기술력과 협력사(바스프) 레퍼런스를 바탕으로 수익성이 높은 북미/유럽 위주로 고객사를 확대할 계획"이라고 평가했다.

 

그는 “친환경차 보급 확대로 차량용 부품 시장의 재편이 예상되며 전기차용 EP 시장은 28년까지 연평균 36% 성장이 기대된다”며 “동사의 POM은 전기차 모터기어류, PA는 배터리 팩, PBT는 고전압 커넥터에 사용되고 있다”고 진단했다. 

 

또한 “수소 소재는 현재 수소차 탱크 부품용 소재(라이너)와 수소차용 하우징 소재를 개발하고 있고, ype 4에 적용되는 비금속 라이너(플라스틱)는 현재 전량 수입에 의존하고 있다"며 “23년 개발을 목표로 자동차∙소재∙탄소섬유 회사 등과 컨소시엄을 이뤄 사업을 진행 중”이라고 덧붙였다./hyk@sea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김혜영 기자 증권부

jjss1234567@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