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해광업공단, 산업재해·안전사고 제로(0) 선포…광해방지 사업장 50여곳 협력사의 안전 수시 점검

전국 입력 2021-11-29 18:05:29 강원순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29일, 한국광해광업공단 원주 본사 대강당에서 황규연 사장(가운데)과 임직원 120여명이 산업재해와 안전사고 제로 달성을 위한 의지를 다지고 있다.[사진=광해광업공단]

[원주=강원순 기자]한국광해광업공단은 29일, 국내 광업계와 공단 사업장 내 산업재해 및 안전사고‘제로(0)’달성 의지를 선포했다.  


원주 본사에서 공단 경영진과 노조 대표자 등 120여명이 참석했다.
 

공단 임직원은 ▲안전이 보장되지 않는 업무는 추진하지 않고 ▲치밀한 작업환경 점검과 사전준비로 안전사고를 예방하며 ▲안전수칙과 절차를 철저히 준수하고 ▲협력업체의 근로자 안전까지 확보할 것을 다짐했다.  

      

광해광업공단은 체계적 안전관리를 위해 9월 사내 안전보건관리책임자와 관리감독자를 지정하는 등 안전보건경영 시스템을 구축했다.

또 국내 가행광산과 광해방지 사업장 50여곳 협력사의 안전을 수시로 점검하며 광업계 안전보건 제고에 나선다는 방침이다. 


황규연 사장은“안전과 보건을 경영활동의 최우선 목표로 삼아 무재해 작업장과 쾌적한 작업환경을 조성하고 협력사 근로자의 안전도 확보하겠다”면서“또한 공단의 광산안전사업을 통해 국내 광산에 안전문화를 확산시키고 안전보건경영 시스템 지속 개선을 통해 무재해 기조를 정착시키겠다”고 말했다./k10@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