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관광개발 제주 드림타워, 2분기 사상 최대 매출 경신

산업·IT 입력 2022-07-04 10:41:20 문다애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사진=롯데관광개발]

[서울경제=문다애 기자]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가 리오프닝의 훈풍에 힘입어 개장 이후 분기 최대 실적을 올렸다.

 

롯데관광개발은 4일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가 지난 2분기 호텔과 카지노리테일 등 3개 부문에 걸쳐 총 521억원의 실적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지난해 2분기 265억원과 비교하면 2배 가까운 성장세로지난 2020 12월 개장 이후 분기별 최대 실적이다.

 

롯데관광개발 측은 “지난 4월 사회적 거리 두기 및 영업시간 제한 해제에 이어 6월 들어 제주 무사증 제도 재개로 해외 직항 노선이 열리면서 전 부문에 걸쳐 매출 상승 흐름이 뚜렷해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실제로 지난 4 148억원이던 전체 실적은 5 177억원에 이어 6월에는 장마철 비수기임에도 불구하고 196억원으로 수직 상승했다이 같은 기록 달성은 리오프닝 분위기 확산 이후 객실(224억원)과 식음(116억원)에서 모두 분기별 최대 실적을 올린 것이 주효했다.  

 
카지노 부문 실적도 크게 뛰었다. 6월 들어 15일부터 제주~싱가포르 직항 노선 재개와 함께 100여 명이 넘는 싱가포르 VIP고객이 외국인 전용 카지노인 드림타워 카지노에 방문하면서 전달 48억원이던 매출은 70억원으로 상승했다.

 

드림타워 카지노는 7월에도 싱가포르 VIP고객의 대규모 방문이 예고된 가운데 지난 2일 전용기 편으로 제주를 찾은 필리핀 VIP고객들이 드림타워에서 34일간 카지노관광에 들어가는 등 본격적인 리오프닝 효과를 보여주고 있다

제주 카지노업계에는 지난달 말 중국의 방역규제 완화가 전격적으로 이뤄지면서 머지않아 최대 큰손인 중국 VIP들이 돌아올 것이라는 기대감이 확산되는 분위기다

 

로렌스 티오 드림타워 카지노 최고운영책임자(COO)는 “해외 하늘길이 열리고 싱가포르와 동남아 관광객들이 제주를 찾으면서 카지노 실적이 반등하고 있다”며 “특히 여름 성수기와 함께 대만과 일본 관광객들까지 방문할 수 있게 되면 괄목할만한 실적을 기대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증권업계는 롯데관광개발에 대한 긍정적인 리포트들을 잇따라 내놓고 있다이선화 KB증권 애널리스트는 최근 “6 1일부터 제주도에 사증 없이 30일간 체류가 가능한 무사증 입국이 재허용되면서 리오프닝에 대한 기대감이 고조되고 있다”며 3분기에는 성수기에 진입해 호텔 객실점유율(OCC)과 평균객실단가(ADR)이 상승하고 쇼핑 판매 비중은 축소되면서 채널 믹스 개선에 따른 마진 상승을 예상한다"고 전망했다./dalove@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하와이(미주한국일보)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