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전, 지난해 2,080억원 영업손실… 6년만에 적자 전환

산업·IT 입력 2019-02-22 15:53:00 수정 2019-02-22 15:54:49 정창신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한국전력이 2018년 연결기준 2,080억원의 영업적자를 기록했다고 22일 밝혔다.
이는 전년 영업이익 4조9,532억원과 비교해 5조1,612억원 감소한 것이다. 2012년 이후 6년만에 기록한 적자다.

매출은 60조6,276억원으로 전년(59조8,149억원)보다 늘었지만, 당기순손실은 1조1,508억원을 기록하며 적자 전환했다. 전년 당기순이익 1조4,414억원 대비 2조5,922억원이 줄어든 것이다.

한전은 올 여름 전기판매수익이 2조2,000억원 증가했으나, 발전자회사의 연료비 상승(3조6,000억원), 민간발전사로부터의 전력구입비 증가(4조원), 신규 설비투자 확대에 따른 감가상각비 증가(4,000억원) 등으로 영업비용이 더 크게 증가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한전 관계자는 “대내외 경영환경은 여전히 불확실한 상황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면서 “한전과 전력그룹사는 지난해에 이어 올해에도 각종 비용절감, 신기술 적용 공사비 절감, 제도 개선 등 전직원의 아이디어를 담은 특단의 자구노력을 통해 흑자 달성과 재무건전성 유지에 만전을 기할 것”이라고 밝혔다. /정창신기자 csjung@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정창신 기자 부동산팀

csjung@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