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DI 보고서 “남북 경협 재개 시 금강산 관광 1순위 돼야”

경제·사회 입력 2019-03-28 15:22:02 수정 2019-03-28 16:12:45 유민호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앞으로 남북 경협이 재개될 경우 금강산 관광 사업이 1순위가 돼야 한다는 제안이 나왔다. 

 

양문수 북한대학원대학교 교수는 28일 한국개발연구원(KDI)3월 북한경제리뷰에 게재한 2차 북미정상회담 이후의 남북경협보고서에서 현재의 여건에서 단기간 내 북미협상이 재개·타결되고 제재가 완화돼 남북경협이 재개될 가능성은 높지 않다고 밝혔다.

 

양 교수는다만 기존 남북경협 사업이 재개된다고 하면 그 첫 단추는 금강산 관광사업이 될 가능성이 높다고 지목했다. 그는 금강산 관광사업은 개성공단 사업과 달리 시설 개보수를 위한 투자, 벌크캐시 이전 등 문제만 해결된다면 현재의 대북 제재 상황에서도 재개할 수 있다고 말했다.

 

임수호 국가안보전략연구원 책임연구위원도 하노이 북미정상회담 결렬과 향후 전망보고서에서 당분간 남북경협이 재개되기는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면서도 다만 금강산 관광은 북한이 성의를 보일 경우 현 제재 내에서도 추진할 수 있는 방안을 모색해볼 수 있다고 분석했다. /유민호기자 you@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유민호 기자 금융팀

you@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