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징주]손오공, 창업주 횡령·배임 의혹에 급락

증권 입력 2019-04-09 09:12:58 양한나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손오공 창업주가 횡령·배임 의혹에 휩싸이면서 손오공이 급락세다.
9일 오전 9시 10분 현재 손오공은 전 거래일보다 5.10% 하락한 2,885원에 거래되고 있다.
이날 한 매체에 따르면 손오공의 창립자 최신규 회장은 지난 2011년 손오공의 대표이사로 재직할 때 계열사 자금을 개인 용도로 썼다는 사실이 발각됐다.
손오공 관계사 출신 임직원은 업무상 배임 혐의로 최신규 회장을 서울남부지방검찰청에 고발한 상태다.
/양한나기자 one_sheep@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양한나 기자 증권팀

one_sheep@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