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스위스와 합작법인 설립… 수소트럭 1,600대 공급

산업·IT 입력 2019-04-15 13:14:13 김혜영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양재동 현대자동차 그룹 본사 외경/사진제공=현대차

현대자동차가 스위스 수소 에너지기업과 손잡고 유럽 친환경 상용차 시장 공략에 나선다.
현대차는 15일 서울 양재동 사옥에서 현대차 상용사업본부장 이인철 부사장과 스위스 수소 에너지기업인 H2E 롤프 후버 회장 등 양사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합작법인 ’현대 하이드로젠 모빌리티‘ 설립을 위한 계약을 체결했다.
현대차는 합작법인 ’현대 하이드로젠 모빌리티‘에 올해부터 2025년까지 7년 동안 모두 1,600대 규모의 수소전기 대형트럭을 공급한다.
H2E는 수소 생산·공급 솔루션과 컨설팅을 제공하는 수소 에너지 전문 기업이다.
H2E는 지난해 5월 ’지속가능한 이동성 확보와 전국 수소 충전 네트워크 구축‘ 등을 목표로 출범한 ’스위스 수소 모빌리티 협회‘의 사업개발과 수행을 담당하고 있다.
현대 하이드로 모빌리티는 스위스 수소 모빌리티 협회를 통해 스위스 지역의 다양한 대형 상용차 수요처에 현대차의 수소전기 대형트럭을 리스 형태로 제공하는 등 수소 에너지를 기반으로 한 다양한 사업을 검토할 방침이다.
현대차는 합작법인 설립을 통해 수소전기 상용차로 유럽 국가별 친환경 상용차 시장을 공략하고 향후 국내시장은 물론 미국 등 다른 국가로 시장을 확대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현대차 상용사업본부장 이인철 부사장은 “합작법인 설립으로 현대차는 수소전기 대형트럭을 통해 스위스를 시작으로 유럽 시장에 성공적으로 진입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수소전기 트럭 상용화를 계기로 수소전기차 분야에서의 기술 리더십을 강화할 것”이라고 밝혔다./김혜영기자 jjss1234567@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김혜영 기자 경제산업팀

jjss1234567@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