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B투자증권“아시아나 실적 불확실성 지속… 투자의견 보류”

산업·IT 입력 2019-04-17 08:57:18 김혜영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아시아나항공/사진제공=서울경제DB

KTB투자증권이 아시아나항공에 대한 투자의견을 기존과 동일하게 보류한다고 17일 밝혔다.
KTB투자증권은 아시아나항공이 감사의견 ‘적정’을 받은 이후에도 올해 실적 추정치에 대한 불확실성이 지속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이한준 연구원은 “1·4분기부터 운용리스 부채가 장부에 차입금 형태로 계상되는 것이 변수”라며 “운용리스가 금융리스처럼 회계처리 되면서 차입금과 감가상각비가 증가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아시아나항공의 매각이 이뤄지더라도 업황 측면에서 단기적인 변화는 크지 않을 것”이라며 “현재 운용 중인 리스 항공기의 조기반납이 어려운 데다, 조기반납을 하더라도 반납 전 중정비가 몰리면서 현금 소요가 가중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그는 “신규 기재의 경우에도 제조사 일정상 빠른 인도가 어렵고, 운수권 문제도 있기 때문에 급격한 사세 확장을 생각하기는 어렵다”고 평가했다.
이 연구원은 “아시아나항공의 현재 보유 기재는 총 82기(여객기 70기, 화물기 12기)인데, 이 가운데 운용리스가 50기, 금융리스가 21기고 보유기는 11기에 불과하다”며 “현시점에서는 아시아나항공의 인수가액도 예상하기 어렵고, 해외 인수합병(M&A) 선례를 봐도 인수 가치평가(밸류에이션)는 회사에 따라 제각각이며, 향후 인수전 분위기에 따라 많게는 수조 원까지 금액 차이가 발생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특히, 이와 관련한 과도한 주가 변동은 경계할 필요가 있다고 조언했다.앞서 아시아나항공의 주가는 매각에 대한 기대감으로 지난 11일 이후 3거래일간 95% 급등했다./김혜영 기자 jjss1234567@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김혜영 기자 경제산업팀

jjss1234567@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관련뉴스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