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자산운용, 브렉시트 우려 속 英 빌딩 매각 성공

증권 입력 2019-04-29 11:05:59 수정 2019-04-29 11:10:04 이소연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Waterside House 건물 사진/사진제공=현대자산운용

현대자산운용은 최근 영국 런던에 소재한 Waterside House 빌딩 매각을 위한 계약을 체결했다고 29일 밝혔다. 


Waterside House 빌딩은 런던 패딩턴역 인근에 위치한 지상 12층, 연면적 약 23만7천 제곱피트(약 6,700평) 규모의 오피스 빌딩이다. 영국의 다국적 유통기업인 마크스 앤 스펜서(Marks & Spencer)가 본사로 사용하고 있다. 현대자산운용은 이 건물을 지난 2013년 11월에 펀드를 조성해 매입했다. 당시 새마을금고중앙회, KB증권, 수협중앙회 등이 투자자로 참여했다. 


펀드는 투자 후 5년여 만에 약 330억원의 매각 차익을 실현하며 성공적으로 투자를 마무리 하게 될 예정이다. 현대자산운용 측은 “펀드 운용 기간 중 얻은 임대료 수익과 매각 차익 등을 통해 현지 통화 기준 연 9% 이상의 내부수익률(IRR)을 기록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현대자산운용은 지난 2012년부터 영국 런던을 포함하는 유럽 다양한 지역에 투자하는 부동산 펀드들을 운용하고 있다. 최근에는 영국 스코틀랜드 국민건강보험공단 청사에 투자하는 공모 부동산펀드를 설정하기도 했다. 


임채범 현대자산운용 전략투자본부장은 “영국 Waterside House 빌딩 매각은 현대자산운용의 해외 부동산펀드 운용 역량을 보여주는 또 하나의 모범 사례”라며 “브렉시트로 인한 런던 부동산에 대한 시장 우려에도 불구하고 핵심입지에 위치한 우량 부동산에 대한 선점과 관리를 통해 매각을 성공적으로 마무리 하게 된 것은 상당히 의미 있는 성과”라고 강조했다.  


장부연 현대자산운용 대표이사는 “다양한 투자를 통해 구축한 글로벌 네트워크와 해외 부동산 투자 역량을 기반으로 영국 Waterside House 빌딩과 같은 우량 자산을 선점해 고객들에게 매력적인 투자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향후 계획을 전했다. /이소연기자 wown93@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이소연 기자 증권팀

wown93@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