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닥협회 “첨단산업분야 등 남북경협 문제 앞장 설것”

증권 입력 2019-05-15 16:25:42 수정 2019-05-15 21:42:16 김성훈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정재송 코스닥협회장이 “코스닥기업의 신성장동력 발굴을 위해 첨단산업분야에 대한 남북협력 논의 등  남북경제협력 문제에 앞장서도록 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정재송 회장은 오늘(15일) 열린 코스닥협회 창립 20주년 세미나를 통해 “남북경제협력은 코스닥 기업에 새로운 기회가 될 수 있을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남북경제협력’을 주제로 열린 이번 세미나에서는 정세현 한반도평화포럼 이사장이 기조연설을, 김동수 율촌 북한팀장이 ‘코스닥기업을 위한 남북경협 성공 노하우’를 주제로 강연을 진행했습니다.

김동수 팀장은 “북한에 진출한다고 해서 무조건 저임금을 기대해서는 안되며, 세금과 중개인 문제에 대해 충분히 고려해야 한다”고 조언했습니다.

연사로 나선 양문수 북한대학원대학교 부총장은 “남북경협이 이뤄질 경우 한-중·한-베트남 간 분업구조와 유사한 협력방식을 취할 수 있다”며 신남북경협시대의 개막 가능성에 대해 설명했습니다./김성훈기자 bevoice@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김성훈 기자 증권팀

bevoice@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