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서구 PC방 살인’ 김성수 사형 구형…“사회서 영원히 격리돼야”

경제·사회 입력 2019-05-16 18:01:24 수정 2019-05-16 18:02:11 이소연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검찰 “김성수, 반성 없어…사회에서 영원히 격리돼야”

김성수 “유족께 죄송…동생 잘못은 아니다”

지난해 청와대 청원게시판에 올라왔던 강서구 PC방 살인사건 김성수에 대한 청원./사진제공=청와대 청원 홈페이지

검찰은 16일 ‘강서구 PC방 살인사건’ 결심공판에서 피의자 김성수에게 사형을 구형했다.  


서울남부지법 형사합의11부(이환승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이날 결심공판에서 검찰은 “김성수는 계획적이고 잔혹하게 피해자를 살해했지만 죄책감과 반성이 없다”며 “죄질이 불량하고 재범 위험이 높아 사회에서 영원히 격리할 필요가 있다”고 구형 배경을 설명했다. 형의 범행을 도운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김성수 동생에게는 “폭행에 가담했음에도 불구하고 반성이 없다”며 징역 1년 6월을 구형했다.


피고인석에 자리하고 있던 김성수는 최후변론을 통해 “고인과 유가족들에게 죄송하다는 말 외에는 어떤 말씀을 전해야 할지 모르겠다”며 “진심으로 사죄드리고 싶다”고 말했다. 변론을 하며 눈물을 보이기도 했다. 이어 “유족께서 법정에 나오셨다면 진심으로 사죄드리고 싶었지만 나오시지 않았다”며 “제 죄를 책임지기 위해 노력하고 속죄하는 마음으로 살겠다”고 덧붙였다. 


김성수는 최후진술에서 자신의 가족들을 언급하기도 했다. 특히 동생에게는 “이것은 형의 잘못이지 네 잘못이 아니”라며 “많이 힘들겠지만 자책하지 말고 잘 이겨내 주길 바란다”는 메시지를 전했다.


김성수는 지난해 10월 14일 오전 강서구 한 PC방에서 아르바이트생을 주먹으로 폭행하고 흉기로 수십 차례 찔러 살해한 혐의(살인)로 작년 12월 구속기소 됐다. 김성수의 동생은 이 과정에서 피해자의 몸을 뒤로 잡아당겨 형의 범행을 도운 혐의로 불구속 상태에서 재판에 넘겨졌다. 이들에 대한 선고는 내달 4일 진행될 예정이다. /이소연기자 wown93@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이소연 기자 증권팀

wown93@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